관리자에 의해 5 월 4 일, 2010

31 댓글

여행은 보상이다

여행은 보상이다

푸른

한눈에

솔트 레이크 시티, 유타 2010 년 4 월

블루는 그가 자신의 임무에서 집으로 돌아 삼십오일 후 박사와 결혼했다. 나인 년 후, 그는 실제로 하나님을 믿지 않았다 블루에 공개했다. 블루는 그녀의 이른 결혼에 영적 게으름은 그녀의 가족은 이제 특별한 동적으로 어떻게 작동하는지 믿음, 그녀의 남편의 위기에 기여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왜 그녀는 그녀의 결혼에 교회에 남아 있습니다.

남편 회의에 대해 말해.

나의 축복 사의 축복에서 나는 나는 나를 사랑하고, 우리가 결혼하고 가족이있을 것이다 그 것이다 의로운 젊은이을 주도 할 것이라고 들었다. 대학에서 18 세 신입생으로, 박사님은 저를 발견하고 우리는 신속하게 가장 친한 친구가되었다. 그는 처음부터 나와 함께 사랑에 기본적으로있는 동안, 나는 선교사를 기다리고있는 제로 관심을 가지고와 종류의 내 감정은 그 방향으로 진화시키는 저항했다. 내가 그와 사랑에 빠지는 저항하는 그러나 우리는 된 더 나은 친구, 더 불가능 해했다.

당신은 박사님과 결혼하는 것은 당신을위한 올바른 선택 이었다는 것을 의심이 있었나요?

우리 가까이 성장하면서 그 해, 나는 내가 그와 결혼했는데하면 그가 한 것을 확실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알고 있었다. 그래서 내 인생에서 처음으로, 난 정말 답을 얻기에 의도, 금식. 그리고 나의 기쁨에, 나는 그것을 얻었다. 난 그냥 알고 있었다. 정신은 나에게 그가 내 상대가 확인하는 방식으로 내 대답을 보여 주었다. 나는 그가 그것이 옳은 일이라고 확신없이 사라졌다 년을 통해 그것을 만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자신의 임무가 종료 된 후 한 달 정도 결혼하고, 신속하게, 교회, 직장, 학교를 포함 바쁜 생활에 정착 했어요. 불행하게도, 우리는 경전을 읽고 함께 정기적으로기도하는 습관을 설정하지 않았다. 즉 우리의 갑옷 때문에 오늘은 정기적으로 경전 공부의 중요성에 대한 간증을 가지고; 우리가 매일 자신을 보호 할 수있는 방법입니다. 그러나 박사와 나는 다음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감동이있는 시간에 그 일을하지 않았다.

우리 결혼 첫 해, 박사는 교회에 대한 자신의 임무 중에 왔던 몇 가지 질문에 대해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주제를 연구하고 자신의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BYU 도서관에 갔다. 그는 더 깊이 역사에 파 놓은 광산으로 아주 예기치 않게, 그는 하나님에 대한 그의 믿음을 잃게하기 시작했다. 그것은 고통 때문에 대신 그것에 대해 나에게 아무것도 언급, 그는 단지 자신에 있었다.

거의 첫 년 이내에, 그는 더 이상 하나님을 믿는하지 않는, 진실하고 성실한 회원에서 갔다. 이 도로가 어디로 가는지 그가 예견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러나 다시, 그는 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말해주지 않았다. 난 여기를 분류 할 수 있습니다 "라고 생각했다. 나는 그것을 믿을 수 없어 그것이 문제가되지 않을 경우에도 나는 몰몬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그는 시간이 흐르면​​서 열심히 그를 자신과 불화 살 어렵게 될 것이라고 인식하지 않았다.; 그는 결국 싫증 것.

그는 몇 년 동안 믿음의 모르 몬 교도 인 것처럼 살았 지?

예. 그는 교회에 참석하고 부름에서 봉사를 계속했다. 내가 왜 그에게 물었을 때 그는 한 번 나에게 말했다 "그것은 좋은 여행이고 여행은 보상이다."그가 좋아하는 교회에 대해 많이 있습니다. 그것은 일반적으로 좋은 원리를 가르치고, 그는 개척자 주식에서 온다 이후 그의 유산이다.

대학 졸업 후 우리는 그가 그의 연구를 계속했다 시카고로 옮겨와 박사 학위를 취득 우리 모두가 거기에 정말 와드를 사랑했다. 그는 관련 수있는 병동에있는 친구를 발견, 질문을했고 그냥 (자신의 말) "쿨 에이드를 삼키는"되지 않은 회원.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믿음과 자신의 질문과 의심을 조정하는 방법을 발견했다.

때 그는 마지막으로 그가 생각하는 올 것 어떤 얘기를 했나요?

우리는 결혼에 대해 9 년 만에. 나는 우리의 두 번째 아이를 임신했다 ... 그는 어느 날 밤 내 옆에 앉아서 어떻게 든 단지 그가 하나님을 믿지 않았다 나왔다. 이것은 오프 가드 완전히 저를 붙 잡았다. 나는 그가 같은 궁동 호 어떤 사람들과 복음에 대한 아니었다, 특히 우리 교회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했다 실현했던,하지만 솔직히 그가 우리의 구주 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지 않는 나에게 발생하지 않았었다.

그는 내가 미국에서 제기되었던, 그리고 일본에서 제기되고 더라면, 나는 부처님을 믿는 것 때문에 만 생각하는 것이 좋습니다. 나는 인도에서 제기 된 경우, 나는 힌두교를 믿는 것입니다. 난 그 생각은 못 했어.

이것은 나를 위해 깜짝 놀라게 실현했다. 의사는 과학자로 공부, 그리고 과학자들은 그들이 단지 진실을 원하는 의제가없는, 생각했다. 나는 그가이 같이 공부했다 있다면, 나는 그가 결론을 내렸다 무슨 결론을 내렸다 것, 따라서 그는 아마 맞아. 난 그냥 폐허가되었다. 내 인생은 순식간에 바뀌었다. 내 모든 믿음 플랫폼은 저 멀리 빠지게되었다. 내가 생각했던 모든 사실이 있다는 가능성을 볼 수 있었다; 어쩌면 나는 그것을 상상했다. 어쩌면 그것은 모두 내 머리에 있었다. 갑자기 제외한 ... 내가 전에 있었 더라면 영적 경험의 신뢰 할 수 없습니다.

나는 열 다섯 살 때 해변에서, 그리고 멀리 바다로 빨려있어. 해안을 만들려고 많은 시간 후, 나의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었고, 난 내 인생에 대한 싸움을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갑자기 제안은 내가 그냥 내 힘을 얻을 수있는 약간의 낮잠을해야하고, 나는 계속 시도 수 (나는 너무 피곤하고 지치게 때) 내 마음에왔다. 정말 명확하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하고 나는 생각했다, "그래, 좋은 생각이 될 것입니다."어떻게 내 마음의 안개를 통해 피어싱 가청 사람의 목소리와 같은 소리를 할 때 난 그냥 그것을 할 내 눈을 폐쇄했고, 결정적으로 지시 내게는, "기도!"

나는 즉시 다시 경보로 자위하고, 말을 그에게 내 마음에 대답 "나는 무릎을 꿇고 바다의 바닥에 얻을 수 없다, 내가기도 할 수 없습니다."그럼 난 내 앞에 내 인생 플래시를 보았다. 즉, 이러한 이상하고 놀라운 경험이다. 당신은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고 생각하지만,이 경우, 한 번에 모두를 강조 거의 확실 것들과 모든 것을 순간 인식 같았다 나는 우리가 무엇이든, 어디서든기도 할 수있는 방법에 대해 들었던 모든 수업, 상관없이. 이 경험은 어떤 시간을 사용하는 것 같지 않았어요, 그리고 내가 하나님 통신의가있는 몇 가지 방법에 대한 단서를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을 깨달았다 처음이다. 단순히 "하나님 아버지, 저를 도와주세요."고 말했다하지 말에도있는 일반적인 절차, 또는 "아멘". 그리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게 내가이 잠시되는 것을 햇볕의 비트와 함께, 모래에 일어났다 전에 내가 마지막으로 기억하는 일이었다.

이 로스 앤젤레스에서 1984 년 올림픽 기간 동안 물집이 더운 날에 일어난 해변은 완전히 포장되었다. 내가 일어 났을 때 나는 주위를 둘러 보았다. 아무도 나에게 관심을 지불하지 않았다. 어떤 사람이 저를 구출 없었다 또는 그들이 나와 함께 있었 겠죠. 거기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의 회상, 하나님이 진짜, 그리고 해당했다 실현을 날 때렸어요,하지만 나를 알고 때, 단순히 저를 압도. 여하튼 나는 물 무덤에서 저장되었습니다. 나는 납치 어떤 목적을 위해 보존 된 것입니다. 내 인생은 중요했다. 나는 몇 년 동안이 경험에 개최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의 회상, 하나님이 진짜, 그리고 해당했다 실현을 날 때렸어요,하지만 나를 알고 때, 단순히 저를 압도. 여하튼 나는 물 무덤에서 저장되었습니다. 나는 납치 어떤 목적을 위해 보존 된 것입니다. 내 인생은 중요했다.

나의 친애하는 남편은 내가 거의 모든 다른 사람을 멀리 설명 할 수에도 불구하고 그는 하나님을 믿지 않는 나에게 말했다 그래서 그 밤, 내가 무시 수없는 하나의 영적인 경험이었다. 다른 설명은 단순히 없었다.


이 시점에서 그는 9 년 동안 의심 한 것 사실을 말 했는가?

예. 9 년 동안 그는 내가 그 자체가 배신처럼 느낀 ... 몰랐던 비밀이 있었다. 내가 생각 "그러나 우리는 서로의 모든 것을 말한다. 어떻게 이런 일이있을 수 있을까? "그는 이후 그는 그의 믿음 위기의 시작에서 얘기했던 싶다고 여러 번 말했다.

그는 믿음으로 자신의 손실에 대해 이야기 한 후, 아니 많은 우리의 일상에서 변경. 나는 자신에 대한 응답으로 믿음의 내 자신의 위기를 맞이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활성 신자처럼 살았 십일조를 지불, 교회에 참석, 우리의 부름에 봉사하고 와드의 교제를 즐겼다. 그는 박사 학위를 마친 후, 우리는 뉴 잉글랜드로 이동하고, 박사는 우리의 새로운 와드와 연결하는 모든 혈연 영혼을 찾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우리는 영적으로 고통 받고 있었다. 그는 자신의 가족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았고, 그 중 하나에 그의 믿음 손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래서 혼자 부담했다이 큰 비밀이었다. 몇 년 동안 어려움을 겪고 후, 그는 자신의 믿음을 어디에 대해 감독에게 얘기하고 그를 격려했다. 결국 그는 동의하고, 우리의 감독은 (또한 과학적으로 훈련 된 사람) 그의 신념을 구획화하는 박사를 격려했다. 즉, 잠시 동안 도움을 주었다.

에 의해 당신은 모르 몬 교도로 라이브 의미 "구획화"그 자신 안에 자신의 신학 적 문제를 해결?

예. 운동하는 것도이처럼하지만 내 남편, 그것을 생각하지 않았다. 그는 그냥 생각하지 않는다 "라고 생각했다. 나는 하나님이 알고하지 않습니다. 난 아무도 알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

그는 이제까지 그가 자신의 영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신의 경전을 금식하고기도와 읽기를 시도하거나, 당신은 그가 과학적인 접근으로 직면 생각의 시간을 통과 했습니까?

나는 그가기도하고 공부하고 선교사로 매일 복음을 가르치고, 읽고 두 년이 보냈고, 다시 그 길을 노력의 모든 지점이 없을 것이라고 결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는 또한 그가 말하는 그의 직업에서 인간의 두뇌, 우리는 지금도 대해 거의 아무것도 모르는 놀라운 연구 기관이다. 그는 내가 우리의 두뇌는 놀라운 경험을 생성 할 수 있기 때문에 내가 가진 모든 답변을 신뢰하지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삶의 경험을 통해 해석 "나에게 말했다. 그들은 반드시 "우리가 그들의 뜻을 생각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의 삶, 유일한 증거 기반의 믿음에 대한 믿음에 대한 여지가 없기 때문에이, 단정하고 편리한 변명처럼 항상 느꼈다. 하지만 그 말, 자신은 "그가 성령을 잃는 일을 죄를 범하거나 수행해야합니다."라고 나는 인정 일반적인 인식에도 불구하고, 믿음에서 정직한 가을 된 것 같다, 내가 생각이 너무 처음.

그러나 우리가 의심과 죄의 부주의로 제공하여 길을 잃을 수있다 생각합니다. 남편과 저는 경전을 읽고기도를 말하는 방심했다. 우리는 의심을 즐겁게, 그리고 우리 모두는 죄 매일. 우리는 우리와 함께 성령을 유지 있다면 우리는 속죄와 우리의 삶에 정기적으로 회개를해야합니다. 우리는 그 일에 대해 자신을 보호하지 않는 경우에, 우리는 우리가 심지어 거기 밖으로 모르는 것들의 위험이 있어요. 그것은 목적의 강한 간증과 의미 등을 전달하는 큰 일을 가지고 작고 단순한 것들이다. 기도보다 "작은"경전을 읽고는 무엇입니까? 어떻게 하나님의 말씀을 공부하고 우리의 영혼을 먹이 매일 그분을 기억하는 것보다 간단하다?

당신이 믿음의 닥의 손실 고투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해주세요.

내 최초의 충격이 떨어져 착용 한 후, 하나님과 "의 거래를 만들자"재생하려고 고백합니다. 나는 "당신이 나를 장님을 보내거나, 불구 또는 저희에게 그 겸손 몇 가지 시험을 제공 할 필요가있는 경우에 좋아, 하나님 아버지, 내 남편의 영혼을 지불 할 작은 가격입니다."기도 그것은 실현하기 위해 나를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그이 (나 자신을 겸손하게 그 모든 아니었다 것을) 어떻게 하나님이 작동하지 않았다.

시간이 지나고 그의 지론은 우리 사이에 엄청난 쐐기되었다. 그것은 전적으로 그의 잘못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보고 말을 "오, 당신이 거기에 매달려의 성자 것"하지만 사실은 나도 상황에 기여하고 많은 것들을 한 것입니다. 신앙의 내 최초의 위기가 통과 후, 가까운 교회에 마칠 나는이에 박사의 축복과 지원을했지만, 다음에서 내 위치에, "나는 옳다 그가 잘못"이었다. 나는 분명히 내가 '생각 나는 오른쪽에있어, 그래서 신자를 해요. 잘난척 확실히 자부심의 영리한 형태입니다.

모든 문제는 전적으로 자신의 잘못 인 것처럼 그렇게 오랫동안 내가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는 그것이 일어 났을 때 우리가 아이를 가지기 전에,이 생각할 수 없을 것입니다 얘기하려는 경우 I는 "같은 일을 생각했다. 나는 closeted 배도 결혼 할 나의 믿음에 충분히 강한 아니에요! 나는. 내가 의지 할 수있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고려하는 것이 우리의 사랑스러운 아이들을했고, 우리 둘 다 그와 내가 서로를 사랑한다는 사실을 말할 것도없고, 그들을 위해 최선의 싶어요.

나의 태도는 충분했다 그가 그가했던 아무것도처럼 느낄 수 있도록 제공합니다. 나는 그가 내가 당신을 실망했던 것을 알고 내 무덤에 갈 것입니다 "라고 기억한다. 거기에서 나는이 내용을 취소 할 수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단지 비극. 나는 그냥 슬프다. "당신은 당신의 자신의 개인 셰익스피어 비극의 스타가되고 싶어하지 않았고, 자신의 관점에서 그것의 주위에 방법이 없습니다. 그는이 일이 기대하지 않았다. 우리 둘은 요구하지만 그것이 무엇인지입니다.

그래서는 무슨 일이 일어 났습니까?

정보는 많이 퇴화. 우리의 관계는 매우 바위가되었다. 난 내 자신에 영적으로 잘되지 않은, 그리고 마지막으로 일 하루 난 그냥 교회를 남길 수 있습니다 생각하는 것이 그렇게 나쁜했다. 여기에 아무도 신경 안쓰 겠지,하고 내 결혼이 큰 웨지를 제거 것, 그것은 내 인생에서 뭔가를 향상시킬 수있는 방법이 될 것입니다.

나는 소위 잡지를 읽고 포함, (교회 출석 이외의) 그 시점에서 년 동안 내 자신에 복음을 공부하지 않은 기억. 하지만 어떤 이유로, 나는 교회와의 관계 레슬링되면서 소위는 우편으로 와서 나는 그가 우리가 매일 읽고 책을 완성하려는 경우 우리의 삶에 와서 어떤 축복을 약속 힝 클리 회장의 기사를 읽기 시작 모르 몬 교도의 연말 전에. 어떤 이유로, 나는 "나는이 작은 문제를 가지고 있습니다."생각 그것은 몰몬 교회에 종류의 이별 "성모송"이 될 것입니다. 나는이 문제가 교회 전체의 운동이 될 거 라곤 생각 못했어요.

나는 지속적으로 매일 경전을 읽기 시작하고 몇 달 후 어떻게 든 몰몬경에 대한 간증을 개발했다. 나는 그것이 일어난 순간을 기억한다. 알마 전쟁의 장을 읽는 동안이 책은 거의 서사시 영화처럼되었다. 이 전에, 나는 누군가의 직선을 유지할 수 있고, 그것의 대부분은 나에게 이해가되지 않았다. 이 좋은 구절이 여기 저기에 있었다, 그러나 나는 전쟁이 모든 이야기를하지 않았다. 어떻게 놀라운 일이 그 좋은 책의 정신이 나에 작업을 시작하는 전쟁의 장에서했다! 갑자기 거의 사람 "을 참조하십시오"수, 그들은 나에게 살아 별개의 사람이었고, 내가 느끼는 그들이 대리 경험 한 것을 감지 할 수있는 것처럼했다. 그것은 놀라운 영적 경험이었다. 나는이 말 그대로 손실과 사람들이 이전에 설명했던 방법으로 맛있었습니다 만, 경험하지 못한 어떤있어 ... 읽는 하루 종일 보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몰몬의 믿음이 작은 작은 책을 가지고, 나는 솔직히 거의 "좋은, 오!"같았다, 나는 종류의 내가 깨끗한 양심으로 교회를 떠날 수 그것은 사실이 아니었다 희망했다. 하지만 지금은 유지했다. 내가 전에 없었 방식으로 뭔가를 알고 있었다. 그리고 열심히했지만, 그것은 또한 좋았다. 처음으로 내가 진실한 믿음이 커널이 있었기 때문에 .... 그것은 작은 작은 커널했다 ... 그러나 그것은 진짜였다. 마지막으로 간증은 바로 믿음, 또는 수락 또는 육성이나 사회 친구에 근거하지 않았다. 그것이 사실, 그것을 이놈 때문에 교회에 머물고 있었다.


당신은 당신이 자신을 위해 구상했던 삶으로 끝낼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신은 당황했다?

나는 영광스러운 동정 파티를 호스팅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 의심의 여지가! 나의 태도는 내가 한거 "이었다. 나는 성전에서 결혼하고 내가 배운 모든 것을 한있어. 이것은 "당신의 목표를 설정"아무도 지금까지 얘기하지! "발생하지만, 인생은 당신이 계획 한 방법을 작동하지 않는 경우에 ....하지 말았어야

나는 영광스러운 동정 파티를 호스팅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 의심의 여지가! 나의 태도는 내가 한거 "이었다. 나는 성전에서 결혼하고 내가 배운 모든 것을 한있어. 이 일어나지 않을 일! "

상황이 내가 예상하는 방법을 작동하지 않을 때 그래서, 나는 오프 가드 잡혔다. 나는 그것이 우리가 우리의 아이들을 준비 - 투 더 잘 할 수있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자신 -와 기술과 인식이 예상치 못한 삶의 이벤트를 처리 할 필요가 있었다. 특히 가족, 예기치 못한 변화와 행복하게 사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 사탄은 가족을 떨어져 눈물을 그가 할 수있는 것을 사용하고, 원수는 내가 결혼 여부에 머물 것인지 여부에 대해 내 마음에 의심을하는 남편의 결정과 믿음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그를 떠나 모르 몬 교도 아이를 키우는 싶은 의로운 사람을 찾아 갈 수 있도록 내 말은, 그것이 더 낫지 않아요? 그게 내가 싸움과 씨름했던 생각이다.

당신과 당신의 가족은 그가 이미 그의 과학적인 경력에 잘 설치되었다하더라도, 그래서 박사는 의과 대학에 참석할 수있는 솔트 레이크로 이동. 어떻게 일이 그 결정을하기 때문에 가족과 같이 변경되었습니다?

의대가 어려운 줄 알았; 나는 우리가 부부와 가족 등을위한에 무엇인지 알고 있다고 생각. 하지만 프로세스가이 얼마나 엄격하고 까다로운 몰랐다. 나는 우리가 우리의 "새로운 정상"으로 있었던 곳 허용하고, 우리가 믿는처럼 살고 closeted 이단으로 박사와 함께, 영원히 탈 것이라고 상상했다. 우리가 학교에서 몇 년 된 것 후, 그는 나에게 와서 내가 더 이상이 작업을 수행 할 수 없습니다 "라고 말했다. 나는 거짓말을 살 수 없습니다. 나는 교회에서 나의 길을 예리하게 시작해야합니다. "그는 성찬을 복용 중단과 저를 위해 아주 엉망이었다 다른 변경을했다. 나는 우리가되어 줄 방법​​에 너무 편안 먹은, 이것은 또 다른 변화했다. 이미 다른 투쟁으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하고, 이것은 단지 가장자리에 저를 쳐 냈습니다. 나는에서 뽑아 많은 것들의 이동은 단지 생존을 위해 수 있도록 나에게 필요한 것, 깊은 우울증에 빠졌다.

왜 당신이 그가 믿지 않았다 년 동안 알려진 것 때 박사가 실제로 교회를 떠나 볼 수 있도록 열심히했다?

나는이 사람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것은 어려운! 그것은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 일처럼 나는 또한 느꼈다. 그리고 그만큼 자신 만의 투쟁이 믿지 않는 한대로, 그는 그의 마음의 변화없이 하나를 가질 수있을 것 이제까지 우리가 겪은 것 알 것이다. 몰몬 같은 생활 중 자신의 길을 예리하게하는 것은 아무것도처럼 날 무서워. 나는 결코 전에 같이 그의 영혼에 걱정.

그 때 나는 비슷한 상황에 있던 친구와 함께 점심 식사를했다,하지만 그들은 결혼 후 그녀의 남편은 실제로 완전히 반 몰몬되었다. 그는 교회에 발을 설정하지 않고, 내 지으신 같은 많은 선택을 만들기 시작했다 않았다. 그녀는 마지막으로 "결정 그가 좋은 아버지, 좋은 남편이기 때문에 나는 그가 누구인지 그를 받아 들일 수 있습니다 나는 그를 사랑하거나, 나는 그가 충분하지 것처럼 느끼게 만들어 내 직업 때문에 그를 놓아해야합니다. "그녀는 가장 어려운 공정했다, 그러나 그녀는 결국 자신의 상황에 평화를했다. 그 사람을 판단하는 습관을 깰 어려운,하지만 그녀는 한 번, 그들의 관계가 가까이있어 물건이 정말로 개선.

그 순간에 나는 내가 일을했던 것은 자신의 눈에있는 티끌을보고 내 자신의 빔을 무시하고, 문서의 중요한 것, 내 사랑을 다시 들고 것을 일으켰다. 나는 그것 때문에 할 회개를 많이했다, 모든 상처에 대한 내 판단과 자부심을 가지고 그 원인이 것 참으로 겸손 느꼈다. 나는 그에게 편지를 쓴 내가 그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표현, 그리고 모든 년 동안 얼마나 미안 내 사랑과 수용을 다시 개최하고 그 물건에 대한 나쁜 느끼게했다. 나는 다른 많은 사람들이 그냥 걸어 돌아 보지 않을 것 때 그는 모든 것을 통해 나와 함께 그것을 박혀 방법 등 그에 대한 모든 놀라운 일들에 대해 그에게 감사했다. 드디어 그 통찰력을 가지고 내 어깨 떨어져 체중을 많이했다, 나는 그 부드러운 자비 너무 감사했다.

어떻게 일을 변경?

내가 습관을 변경하는 것은 정말 어렵고, 내가 과거에 말한 것 일을 말하는 게에서 일을 했어. 그러나 우리는 함께 봉인하고 영원히 그와 함께하고 싶습니다. 나는 모두의 기능과 아웃을 이해하는 척하지 않는다, 그러나 나는 나뿐만 아니라 내가 할 수있는 살고 있다면, 그것이 내가 통제권이 모두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의 구주가 그를 사랑처럼이 아니라 무조건 내가 할 수있는 독을 사랑한다면, 내가 할 수있는 전부입니다. 나는 모든 해결 방법을 몰라,하지만 난 어떻게 든 될하는 데 사용되는 방법으로 그것에 대해 걱정 안 해요. 나는 마지막으로 그것에 대해 평화를 느꼈다.

우리의 구주가 그를 사랑처럼이 아니라 무조건 내가 할 수있는 독을 사랑한다면, 내가 할 수있는 전부입니다. 나는 모든 해결 방법을 몰라,하지만 난 어떻게 든 될하는 데 사용되는 방법으로 그것에 대해 걱정 안 해요. 나는 마지막으로 그것에 대해 평화를 느꼈다.

앞서 언급했듯이, 나는 그를 구해 내 일이라고 생각하는 데 사용됩니다. 난 아직도 속죄에 대해 배울 수있는 많은 있고, 나는 그의 선택은 자신의 십대 년 동안 저쪽에 우리의 아이들에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방법에 대해 우려하고있다. 그들은 그가 교회에 모범을 선도. 강력한 회원 더라면이 없을 수 있습니다 방법으로 투쟁 할 수 있으며, 그 날은 그냥 어떤 엄마 것처럼 무서워. 나는 그들이 처리해야 할 것입니다 어떤 종류의 일들을 잘 모르겠지만, 나는 아무도 상황과 기회를 배우고 성장하고 자신을 증명하기 위해 우리 자신의 사용자 정의 설정없이이 생활을 통해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고있다. 우리는 모든 주요 실수를하지만, 하나님 아버지는 어쨌든 우리를 사랑 하신다. 그냥 그분처럼되기 위해 노력하고있어.

어떤 일이 당신의 결혼이 가장 도움이?

나는 우리의 결혼을 도운 것은 나를 도와 나를 생각. 이 작업을 할 수있는 좋은 치료를 찾는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 자존심과 정체성의 내 감각뿐만 아니라, 내 모든 관계에 영향을 내 육성 중에 일어난 - 일을 해결했다 이렇게 많은 다른 일들이 있었다. 그리스도에 대한 진정한 믿음을 개발하는 것은 큰 열쇠이다. 그는 항상 내가 모르는 경우에도, 내게 가까이있다. 나는 모든 사람들이 그들이 여기에있는 이유가 정말 누구 파악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나는 몰몬이 될 수있는 하나의 방법이 아니라는 것을 지금은 알고있다. 당신이 모든 것을 "권리"를 수행하려고 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있지만 여전히 그들은 실제로 변장에있는 축복다는 것을 실험을해야 할 것, 및입니다. 구주 실제로 한거 그는 여전히 재판을했다. 박사님의 경험이 없으면 나는 성장을 계속하고 선의의 믿음 약간의 결과는 어떤 여행을 통해 간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시간에가 얼마나 고통에도 불구하고, 나는 나의 친애하는 남편, 사랑스러운 아이들과 내 마음의 증언이 매우 감사합니다. 의사가 옳았 여행은 보상이다!

한눈에

푸른


LDS_woman_photo_BlueCOLOR
위치 : 솔트 레이크 시티, 유타

나이 : 41

결혼 여부 : 이십년 결혼

직업 : 스튜어디스

학교는 참석 : 브리검 영 대학교

가정에서 사용 언어 : 영어

좋아하는 찬송가 : "어떻게 회사 재단"우리가 노래를 결코 특히 마지막 네 구절!

로 인터뷰 셀라 광부 . 사진은 사용 허가.

이 글을 공유하기 :

31 댓글


  1. 2010 년 05 월 5 일 오전 8시 6분

    난 더 이상 몰몬입니다,하지만이 사이트를 좋아하고 내 LDS 친구에 대한 엄청난 존경심을 가지고. 나는 더 이상 교리의 많은 부분에서 생각 날 때 유지하지하는 것이 건강에 해로운 때문에 나는 때문에 개인의 무결성을 왼쪽. 나는 교회에서 내 자신의 불만과 투쟁, 그것은 교회에 대해 내가 한 모든 학습의 고통을 통해 나를 지탱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이었고, 그것은 역사이다. 나는 영적 게으름, 정신적으로 또는 실제로 매우 열심히 교회 연구에서 사임 그냥 열심히기도 여부를 떠나 많은 사람이라는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나는 하나님의 존재를 의심 할 때, 나는 우리 모두가 이렇게 생각한다, 그래서 그러므로 믿지 않는 그들이 그냥 모르는 말, 불가지론 자들을 이해하고, 시간이 있었다,하지만 반환하는 경향이 한 사람입니다 나의 믿음, 궁극적으로 편안함을 제공 하나님의 말씀을, 찬양. 내 그리스도의 증언 또는 하나님은 교회를 기반으로하지 않았다; 나를 위해, 그들은 같은 하나 없습니다. 다행 당신은 서로에 대한 당신의 무조건적인 사랑은 상관없이 자신의 신앙 상태가 지금 할 수있는 가장 중요한 없다는 것을 인정했다. 뭐니 뭐니해도, 우리 주님의 순전 한 복음은 하나님과 서로 사랑에 관한 것입니다.

  2. 레몬 재배자
    2010 년 05 월 5 일 오전 10시 28분

    이것은 놀랍게도 안심 제품입니다. 남편은 결혼 21 년 이상에서 나 한테 고백했다. 그것은 완전한 충격으로 다가 왔습니다. 그는이 기간 동안 감독으로 봉사하고 분명히 남편이 설명하는 방식으로 거의 동일 느꼈다. 그는 많은를 분류하는 시도하고 한 그가 할 수있는 등 지금 그는 더 이상 할 수 있습니다. 그는 아이들을위한 희망과 나는 활성 상태로 유지. 그는 교회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좋은 일이라고 생각 -하지만 자신을 위해, 그는 더 이상 외관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나는이 함께 생활하고 그 일에 기꺼이 - 대신, 그 사람은 그가 우리의 결혼을 떠나야한다고 생각했다 - 문제의 부분은 사람들이 그를 볼 와드 일까지 살 수있는 압력 그들의 전 주교와 그의 아이들은 매일 그를 볼 곳. 그리고 어떻게 든 그가 생각하는 사람이 될 수 없다는 죄책감 ... 생각합니다.

    나는 그가 내가이 모든 것의 얼마나 용서 실현 생각하지 않습니다. 지금하고 외관에 약간의 균열을 보았다,하지만 그는 자신 주의자 "무신론자"로 간주 몰랐다.

    나는 다른 사람이 비슷한 일을 겪었을 알고 안심 찾을 수 있습니다.

    현재 우리는 구분됩니다. 나는 그의 말에 화해에 대한 작은 희망을 참조하십시오. 하지만 난 여전히 관계없이 교회에 대한 자신의 의심과 감정의 그를 사랑 해요.

  3. 평화 시커 (마지막 줄에 Oops! 수정.)
    2010 년 05 월 5 일 오후 3시 37분

    당신의 이야기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또한 때문에 내 시험의 동일한 이해의 많은왔다. 나는 설명 할 수없는 당신의 바닷가 이야기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 그것이 나에게 분명 하나님는 매우 물리적 방법으로 진짜라고 그가 바란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고하고. 그러나, 그는 하늘로 사람을 강제로 그 힘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내가 그 이상가는 유지하는 길을 따라 작은 기적과 하나님의 메시지입니다. 나는 우리가 진정으로 그리스도 경우가 영적 및 / 또는 성적, 육체적, 감정적, 정신적으로 다른 사람을 해치지 않는 한 우리는, 그들이에서 어떤 적 수준의 사람들을 받아 들일 것을 배웠습니다. 한 그들은 다른 사람에게 해가되지 않는 사람에 좋은 좋은 삶을 살고있다대로 나는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에 문제가 없습니다. 나는 소위 규칙을 살고있는 많은 몰몬을 알고 아직 그들은 돌 또는 공기의 전체 마음의 마음이있다. 때문에 나는 그런 사람들의 교회를 왼쪽 자매가있다. 그녀는 비행을 해치지 않을 것 달콤한 사람이다. 나는 하나님이 때문에 그녀를 사랑 믿습니다. 그는 그녀가 그에게 돌려 싶어하기 때문에 그는 수시로 산책로 그녀의 방법을 보냅니다; 그는 그녀를 사랑하기 때문에. 그러나 그는 또한 내 모든 삶을 원하고 나는 여전히 활성 일원 뭔가 그녀를 축복했다. 나는 종종 다른 사람이 나에게 쏜 괴로움과 증오에 슬픔 아래로 자란다. 나는 절망하지 싸우고, 서로를 사랑하고 다른 사람을 가르 칠 수있는 기술을 추구. 언젠가 나는 그가 나에게이 시간에 작업 같은 시도 할 수있는 방법에도 불구하고 나의 의로운 소망​​을 받게됩니다 알고 있습니다. "그는 나를 죽일, 아직 나는 그를 신뢰한다지만."작업 1 : 4-5. 나는이 세계에 설정하는 다른 소스가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는 우리가 누구를 이동해야하는 주 ", 또한 그분을 떠나려고 경우 구주 께서 그에게 물었을 때 베드로가 선포 또한 선포? 그대는 영원한 생명의 말씀을 가졌으나. "

  4. 브렛 닐슨
    2010 년 05 월 5 일 오후 8시 37분

    여기에 블루를 공유 것을 좋아합니다. 클라우디아와 난 당신을 사랑하고 당신의 조각을 읽은 후, 우리는 너무 닥을 사랑 해요. 물론 우리는 그가 여전히 신자 좋겠지 만, 우리는 그가 당신과 아이들에게가 좋은 사람을 위해 그를 받아 들인다. 당신의 믿음이 강한 머물 유지! 그것은 모든 가치가있을 것입니다. 나는 믿음의 생활 선 나의 믿음은 여러 경우에 최대로 노력했지만, 난 아직도 ... 믿고 선택하고 당신이 옳은 것, 경전을 읽고 모든 기본적인 작은 일을 말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을 포기하고 우리의 간증은 쉽게 공격 할 수있다. 나는 교회의 가정 "역사"문제는 의심의 여지가 우리를 압도 할 이유없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쓸 수 있지만 지금은 조상 있습니다. 우리는 당신의 힘과 당신이 배운 모든 것을 축하합니다!

  5. Melly
    2010 년 05 월 5 일 오후 10시 32분

    당신의 정직과 개방, 친애하는 블루 주셔서 감사합니다! 당신은 투쟁하는 사람들에게 힘이 될 것입니다. 당신은 무조건적인 사랑의 의미를 배웠습니다 ... 믿음은 당신이 가지고있는 지식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항상 우리가 맹목적으로 산책을 위해 할 수있는 일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큰 장점은이 세상에서가 - 빛과 진리의 영원한 소스에서 제공 모두가. "모든 것이 마치 아무것도 기적없는 것처럼 하나는, 다른 하나는 두 가지 방법으로 삶을 살 수 있습니다."당신은 기적에 관계없이 결과의보고 선택했다, 당신이 될 것입니다 알버트 아인슈타인은 가장 말했다 영원히 축복하셨습니다. 내 남편과 나는 당신을 찾아 - 당신은 엄청난 용기를 가지고, 우리는 박사가 그것을 알고 있고 당신이 그 모든 당신을 사랑 알고있다. 당신은 아름다운 영혼을 가지고 있고, 나는 당신에게 나의 친애하는 친구에게 전화로 감사!

  6. 크리스
    2010 년 05 월 6 일에 오전 1시 26분

    나는 당신의 투쟁에 대한 느낌과 당신이 계획대로 일이 판명되지 않더라도 인식 할 수 있었던 기쁨을 위해 기쁘게 생각합니다. 나는이 이야기가 정말 의미 노위한 판단을 끝으로 우리에게 견딜의 예를 제공합니다 생각합니다. 지속적인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 심지어 선지자 견딜 수 있도록기도합니다. 그것을에 유지하고 멀리 믿음에서 이탈하지 말아주세요.

  7. 스지
    2010 년 05 월 9 일 오후 9시 54분

    브라보 블루! 난 당신이 한 아직도하고있는 모든 자랑합니다. 난 그냥 라인, "아무도 이런 일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하지, 우리 둘은 요청!"내 아 너무 비슷한 결혼 생활이 시작했을 때 난 분명 이십일년 전하지 않았다 알고 사랑 해요. 우리 주위 구석 구석 뭔지 알고 있다면 인생은 모든 좋은 것 같지 않아. 당신이 뭔가를해야만 정말 어려운 알아서 때 얼마나 기분 좋은 기억? 당신은 donting 작업을 달성? 네, 커브 볼이 힘든하게 사실,하지만 잠시라도 옆에 사랑을 넣어 기억, 옆으로 우리가 만들어 놓은 약속을 넣고, 옆에 아이들을두고 그 한 가지 ...... "모든 영혼의 가치"- 오 나중에, 모든 영혼. 문서의 가치가.

  8. Chrysula Winegar
    2010 년 05 월 13 일 오전 11시 29분

    멋진 인터뷰. 하지와 같은 비정상적인 동적. 당신에게 계속 힘, 노력과 진정으로 서로 상대방을보고들을 수있는 지속적인 능력을 모두 보내기. 결혼의 전체 무리는 두 가지가 무슨 필요가 없습니다 두 독실한 신자와 거기에있다.

  9. Twyla
    2010 년 05 월 13 일에 오후 9시 46분

    이 인터뷰에 대한 감사합니다, 저에게 힘과 남편을 통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한 이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내가 주님 알아낼 때, 그는 화가 나 좌절 된 것처럼 느끼기 시작했기 때문에 그것은 또한 나에게 물어 용기를 주었다.
    나는 그가 교회가 그 좋은 사람과 멋진 아버지가 만든 것이 아니다 때문에 그가 교회에 머 무르지 않고, 내가 후회하고 그를 떠날 것이라고 우려하고 생각합니다. 그는 그 교회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날씨, 또는 신에, 또는 경우에 그는 우리 모두가 우리 자신의 운명을 만드는 것이 믿는 것입니다.
    그는 실험을 통해가는 아픈 내가 몇 가지 포인트에 너무 오전, 그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하는 것이 나에게 말했다. 하지만 영주의 일에 우리가 가지고있는 많은 축복의 일부를 속성 그는 망 작업과 의사 결정에 속성.
    At times in our marriage I have felt like I have had to carry the faith in our family, and that it has been hard being that I am a convert and know very little about the church.
    I love my husband so much and I am so thankful to have him in my life because he is proof of blessings and love. He has put up with many of my issues and things that I am not dealing with very well, from my past.
    I wish at times there was something I could do to change his mind but I can't control how he feels or what choices he makes. I can only chose to love him with all my heart and show him what it means to have unconditional love.
    I wish I had another way of contacting you so I could get to know you better. Thankyou once again this is exactly what I needed to read.
    One other thing I wonder sometimes if we aren't given the same trials over and over again because we didn't learn it the previous times and so we have to go through it again so we can learn. It is our choice as to how we react and deal with them. Maybe sometimes we just need to realise that life isn't as simple as we would like it to be.

  10. Bree
    10:03 am on May 20th, 2010

    I just wanted to say thanks for sharing this touching story. I can relate to how you have felt Blue. A little over a year ago my entire family (excluding my brother who was on his mission) left the church. It was the most confusing, sad, and frustrating time in my life. I went through so many struggles watching them live their new lives after 20+ years of actively living the gospel. I had to take action and get answers for myself. I started reading the scriptures and praying more then I ever had before. All the while I had a fear for my dear brother returning home from his mission and learning of my families new beliefs, I did not want him to ever feel the way I did. My brother has been home for a few weeks now and we have talked about our family. He told me that things like this can happen to anyone. That all we have to do is love them and be examples to them the best we can.

    After talking to my brother I then realized the pity party I had been hosting for myself the last year or so. It still gets really hard and frustrating but I'm trying.

    I honestly thought I was the only person to have gone through something like this. I'm grateful that we have each other to lean on and share each others bourdens. I'm glad I'm not alone. Thanks for your example and strength Blue.

    I may not know all the answers to my families concerns but I could never deny the very personal and special experiences I have had and the things I have felt to ever lead me away from this Gospel.

  11. Valerie
    9:27 am on May 21st, 2010

    와우! What a thought provoking article! This is your long, lost friend from growing up, Blue. I just wanted to tell you that I admire your faith and courage so much. We can learn so much from our life experiences. I am a true example of having life not turn out quite the way I planned. It is so refreshing to see someone like you turn a difficult experience around and become stronger in faith and more wise in perspective for having lived through it. Thank you for helping my testimony by giving me one more reminder that life is what we make it.

  12. Anne
    11:06 am on May 22nd, 2010

    Thank you so much for sharing your experiences. I am in a very similar situation right now. I am watching my husband's thin cord of faith very loosely hold him to the church, and it is looking very close to becoming severed completely. I appreciate the insights you shared. The main feeling I have received from the Spirit is to simply love him and have hope. I, like you, don't know how all this will end, but ultimately Christ doesn't want us to give up on those who are dearest to us. Sending you much love as a fellow sister in the gospel

  13. 카스
    7:07 pm on May 23rd, 2010

    I commend you for your faith and the way it coexists with love for your husband. Although these dynamics must be challenging, I think you are thriving beautifully. And doing exactly what God would have you do. You're an inspiration. Although I do not struggle with the same trial, I know many women in a similar situation. I'm sure your words and story will uplift many. Thanks for being brave enough to share. And to do it with such honesty.

  14. 요한 복음
    2:04 am on May 24th, 2010

    Dear Blue, I can relate to your story although not the way you might expect. After growing up in the Church, going on a mission and being married in the Temple, I left the Church about ten years into our marriage. As you can appreciate, this was not what my wife had bargained for. As she prayed for guidance, the answer she received was simply to love me. As she tells it, her response was that she didn't want to love me. Never-the-less she did. While I never expected to have anything to do with the Church again, after fifteen years away something happened that started me back on the road that led to my eventual return. Today, my wife and I are preparing to serve in the Temple starting next month and hope to submit paperwork to go on a mission sometime next year. Miracles do happen although not on our timetable. Keep your children close to you and teach them the Gospel. They may turn out to be instruments in the Lord's hand in bringing your husband back to the Church.

    Regarding those who let some event in Church History destroy their faith, I like Davis Bitton's response, “I don't have a testimony of the History of the Church… there are faithful Latter-day Saint historians who know as much about this subject as any anti-Mormon or as anyone who writes on the subject from an outside perspective. With few exceptions, they know much, much more. They have not been blown away. They have not gnashed their teeth and abandoned their faith.” History is a human endeavor that must inevitably involve someone's perspective. Imagine what the Book of Mormon would be lik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Lamanites rather than the Nephite Prophets. Would it surprise or shock you to learn that they saw the same events differently? Which would be the more accurate representation of what “actually” happened? How can we really tell for certain what actually happened? Even if it were somehow possible to be an eye witness, could we be certain that we saw everything and reported and understood all points of view accurately? Can I be totally “objective”? I don't believe it is humanly possible. While I expect that most all of us have questions about things that happened in the past whether in our own family or concerning historical events or people, our curiosity may have to wait until that day when we can experience God's version of “You Are There” which includes the ability to read peoples minds and understand their motivations as well as observe their actions. Until then, I too do not have a testimony of Church History – or any history for that matter. That doesn't mean I throw it all out, just that I understand the limitations and the need to be cautious in the conclusions I make based on it. I thank the Lord that I'm not the judge of anyone based on what is available in history books.

    I think your analysis of the importance of prayer and scripture study is correct. As Alma said: “…if ye have experienced a change of heart, and if ye have felt to sing the song of redeeming love, I would ask, can ye feel so now?” (Alma 5:26) Testimony is not an event so much as it is a way of life. We have to be willing to ask, to knock, to invite God into our lives, not once but on a regular basis. In my own case, I not only was not doing these things but I entertained the notion that I was fatally flawed, unworthy and hopelessly doomed. While that hasn't changed, my understanding of repentance and the atonement has helped me appreciate the need for a savior and seek for His help that only He can give.

    May God bless you!

  15. Alyson (New England Living)
    12:04 pm on June 3rd, 2010

    I just love Blue! I have for a long time, but this makes me love her all the more! What an amazing journey. I can really identify with both you and your husband. I'm still in the midst of my crisis of faith and I can completely understand his point of view and I can understand your's too. I want to make whatever faith I do have work. I want to see this thing through, if I can.

    I don't think any of us really understand how things will be sorted out on the other side. I think that part is meant to remain a mystery for us, but I really love your attitude and realizing all you can do is control your behaviors and beliefs and the rest you need to just accept and not try to change.

    You are an amazing woman, Blue!

  16. dc
    2:23 pm on June 7th, 2010

    Oh heavens. 당신에게 정말 감사합니다. Last week my boyfriend of six months- who is also my best friend of much longer than that- told me he's not sure if he believes in God anymore. I went back and forth between feeling like I had to break it off to knowing what pain it would cause me to let go of what we have. Right now, my thoughts and feelings are that we can't control others, and we don't know the future. All I know is what I've experienced so far, so that's what I have to go off of. So, I'll stay by his side for as long as he'll let me. Hopefully that's forever.

  17. Whitney Johnson
    8:58 pm on July 8th, 2010

    This was a wonderful interview. Thank you Bleu for sharing your story.

  18. Todd147
    8:07 am on August 5th, 2010

    당신의 이야기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Just as there are stages in our physical growth, there are stages in spiritual development. It's actually quite normal for maturing spirits to reject organized religion at some point. With your support, he can find God again.

  19. 미셸
    8:02 pm on October 25th, 2010

    I admit that I tend to see things as “black or white”. I think I've always been that way. But, as I encounter people struggling with their faith, including my own siblings, I start to see that there is pure genius, as well as love, justice and mercy, driving the plan of salvation. There is a way, always a way, no matter how impossible it seems to our finite minds, to return to Christ.

    My older brother committed suicide 11 years ago and I thought that was the end of his soul at first. But, as I came to experience the atonement healing me, I knew that there must be a way for it to still heal my brother — even on the Other Side.

    The Book of Mormon describes the atonement as “infinite and eternal” and Doctrine and Covenants 138 talks about v. 58 “The dead who repent will be redeemed, through obedience to the ordinances of the house of God,
    59 And after they have paid the penalty of their transgressions, and are washed clean, shall receive a reward according to their works, for they are heirs of salvation.”

    This whole plan is so intricate and enormous and so all-encompassing and so wonderful and JOY-full that I've learned that we need not worry so much. Like Blue and many comments have said: the whole point is for us to work out our own salvation and just love everyone else.

    난 항상 구 대가를 사랑했습니다. Monson said years ago, “Membership [in the Church] is more about who has your heart than who has your records.” It motivates me to not only live the Mormon life but to really feel it and experience it — for my membership to more than a number, but a truly sanctifying experience. My younger brother has also lost his faith and he has a beautiful heart. And as long as he's my brother (which is permanent), I will love him (forever!). I just want him to be happy. I'm not sure that unhappily going through the motions is the right thing to do anymore. I'm not sure that severing ties is right either. Of course, in the end, we just want them to have faith that can qualify for the Kingdom. In the meantime, if they feel our love and support, they will hopefully feel that ownership and empowerment to find out who they are and what life means to them, and somehow — even if it's by a route we'd rather not take — find themselves back in the healing arms of the Savior.

    Thanks for this amazing article!

  20. Elisa
    7:10 am on October 26th, 2010

    Thank you for sharing, Blue. It is amazing how similar our stories are. I too waited for my husband while he was on his mission. We were married in the temple as soon as possible when he got back. 10 years later he left the church after studying and intellectualizing himself out of the church.
    We have been married 15 years now and it has been a struggle for our 5 boys who have had to find their own testimonies and do what they think is right.
    The difference between us is that my husband fully believes in God and is now a Baptist preacher.
    I have gone through the same struggles of self pity, finding my own testimony to rely on, and getting council from those who can see the bigger picture.
    Each Bishop I have talked to has given me the same counsel as I have read here. Love him. As my husband continues to make choices that are not in line with what I believe that might teach my kids a different example than what I might want them to have, I just have to pray, trust in my Heavenly Father to strengthen myself and the boys, and just love my husband. There is nothing gained from judging where he is at. None of us are perfect and maybe his sins are just more transparent than mine.
    Thank you for sharing your story and reminding me that I am not alone in this lonely journey.
    ~Elisa

  21. Dori
    4:13 pm on October 26th, 2010

    I am very touched by your story and I can relate to the feelings you had when you realized that your husband wasn't who you thought he was anymore. I don't feel so alone anymore in my burden of silence. Nobody seems to understand that there are layers upon layers of accepting that kind of reality. So grateful for this tender mercy of indirect understanding.

  22. Tonia Ewell-Thomas
    5:43 pm on October 28th, 2010

    Blue,
    Thank you for your story. After the death of our son, Charles, my husband worked very hard in the church so that we could go to the temple and be sealed as a family.
    Later he fell into an awful depression. He is now drinking himself silly on a nightly basis. I have been counseled concerning divorce but I still stay. My children are now teenagers and both are special needs. Sometimes I just want to leave them all and wash my hands of them but I know that God will guide me if I let him. I go to church alone and I go to the temple with the ward. I miss my family but “God will force no man to Heaven”. Thanks for your story.

  23. Relda
    12:19 am on November 3rd, 2010

    Thank you for sharing your personal story with us. I feel great comfort in hearing it tonight. My son struggles with his own testimony as a newly-wed. It is painful for both of us as I continue to ask him if he is attending church on Sundays with his new bride. My prayer is always-for his happiness and personal understanding of just who our Heavenly Father is. I will love my son with all of my heart, forever…continually hoping that he will eventually come to know God. I daily feel such gratitude for the Comforter-easing my sadness as a mother.

  24. Sherry
    2:08 pm on January 27th, 2011

    My mother has been growing through your same ordeal for twenty years. My father left the church when I was a little girl, together with much of my family (not all at the same time). I have left too. I believe in God, but I have never been blessed with faith in the gospel of the Church. It didn't help that many of the most dedicated Mormons I grew up with were self-righteous, unkind, and looked down on my mother because of my father. I hate to think of people judging her, because she is the most generous and loving person in the world, I wish I could be just like her, and I know she still believes in the Church. So be strong and know that you are not alone at all. Know finally that it is NOT your fault if your husband/ child leaves the church! Everyone must decide for him or herself. I also hope that you will stay together with your husband, because he still needs your love and support.

  25. 브렌다
    4:52 pm on June 13th, 2011

    Thank you for sharing this. You are a beautiful person!

  26. Anon
    6:23 am on August 15th, 2011

    감사합니다. It's nice to hear from others who understand. There are MANY of us in this situation. Good luck to your family and many blessings. Love is the only answer here.

  27. Shelly
    4:49 pm on September 13th, 2011

    This past Fast Sunday, my husband was asked, out of the blue, to bear his testimony in Elder's Q. I wasn't there, but our HT told me what Ken said in his testimony. Ken basically said his testimony was different and would shock some. He said he had a testimony of Jesus Christ, but not of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For many years he has said he wanted to stop attending. And in his own right he has. Temple worship has stopped and he would not let me go. We went, at my begging, no our Stake Temple night. It was refreshing, but on the way home, he basically said it was a waste of time.

    I loved the answer to your prayer: To love him. In my Patriarchal Blessing, the last part tells me to use the power of love to keep my family together. I have my answer more than ever. I struggle due to the treatment he gives me, but I know what I need to do.

  28. Tanya
    5:04 pm on September 13th, 2011

    This exact same thing happened to me while I was pregnant with our first baby about 4 years ago. I experienced basically the exact same feelings and thoughts as you describe. I've always felt totally alone with this burden. The same week my husband told me he no longer wanted to have anything to do with the church (in a very unkind way, I might add) my best friends' husband was killed in an accident. I remember wishing we could change places. I remember the whole world seemingly rallying around her with support in contrast with my bishop telling me not to tell anyone about my situation. I wish I'd had this article available to me then.

    Things have gotten better between my husband and I and we now have two beautiful babies. My faith in the gospel has never diminished but it is exhausting and emotional for me to go to church without my husband so we don't make it very often. I feel guilty about it every Sunday and am still pretty bitter about the whole thing… Finding forgiveness is something I'm working on.

  29. Going Through the Journey
    7:44 am on October 12th, 2011

    Thank you for sharing this. I am going through my own journey of sorts as well as my sister. My sister's husband told her that he only got active so she would marry him and he actually did not believe any of the church or its teachings. My husband told me after 18 months of marriage that he had a drug problem. He has since become sober but he has struggled with tabacco, coffee and his faith. He still goes to church most the time and wants to believe but I still don't know what the outcome will be.

    I think one of the most difficult parts of this journey is that there is such a little support system. That we, as members, feel like we have to keep it all secret. That it is not accepted at all. Fortunately my sister confided in me so we have the chance to speak to each other but we both feel very alone in the fact that we can't or don't feel comfortable speaking to others at church about it.

    I am still struggling with the emotions. In the beginning I felt betrayed by God. I got married later in life and kept myself pure and rejected several non-members and members who weren't living up to the standards. I felt like I had kept my end of the bargain and why weren't the promised blessings given to me?

    But I am starting to accept all of it and realize that God has a plan for me. When my husband told my Bishop he had a drug problem he was so worried that he would get excommunicated but the Bishop told him it was worse that he lied about it and that many people have addictions. We were both surprised about the love and forgiveness we felt and the non-judgmental way he reacted and that helped my husband to get sober. I realized God is very forgiving as well. It has also caused me to realize that sometime self-righteousness and judging can be just as sinful if not more, at times than disobeying the word of wisdom or having a lack of faith.

    My husband has since then always been honest with himself and me. We are extremely happy in our marriage and with our kids and learning to communicate about our faith. It helps to talk about it often. I know things will work out somehow, someday. Thanks for sharing this and opening a discussion that is much needed in our church right now.

  30. Leigh
    11:07 am on September 20th, 2012

    Blue,
    Thank you so so much for sharing your story. I realize after reading it and this thread how I am not nearly as alone as I have felt recently. I am 21 years old and have been married for a little over a year. My husband served a mission in the church and shortly after we were engaged and married in the temple.
    Not long ago he confessed to me that he no longer believes in the church. This was a really hard thing for me to swallow as grew up with this idea that we would spend our lives as a faithful, cute little Mormon couple who spends our time going to the temple and who plan to go on a mission together someday. I was heartbroken and it was extremely hard for me to figure out what to do. I have been praying for guidance and many impressions have entered my mind, however none have brought more peace to my heart than when I realized that I need to just love him and support him. I am currently having my own struggles as well with some of the church's history, but whether the church is true or not, I know that I will be alright and it will all work out in the end if I continue to endure and rely on our Heavenly Father. Thank you once again for telling your story and for in turn bringing me comfort and confirming the answer I've received.
    It is my hope that this will be acknowledged more within the church so that others struggling with this type of situation will know that they are not alone!

  31. Judith
    11:00 pm on June 15th, 2013

    당신의 이야기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I appreciate the comments, particularly the ones made by President Monson and Davis Bitton.

회신을 남겨주세요

에 의해 구동 SEO 플래티넘 SEO 에서 전원 Techblisson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