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th, 2013 by admin

41 댓글

Global Mom

Global Mom

Melissa Dalton Bradford

한 눈에보기

노르웨이, 프랑스, 싱가포르, 독일 : 멜리사 달튼 브래드 포드 국제 생활의 중간에 네 자녀를 제기했다. 그러나 많은 매력적인 표시하는 것은 비용을 가지고 있으며, 멜리사 솔직히 해외에서 그녀의 년에 정의되어 지역 사회와 영구의 부족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녀는 또한 더 자비 익사 사고로 그녀의 18 살짜리 아들의 손실, 그리고 어떻게 우리 모두가 배울 수 애도하는과 편안함처럼 비극으로 공격 그 무형 자산이 얼마나 중요한 보여준다. 멜리사의 회고록, 글로벌 엄마 : 회고록은, 이번 여름에 출판되었다.

당신은 당신이 당신의 최근에 출판 된 회고록에 대해 쓴 이야기의 궤도를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우리는 칠년, 랜달 나는 결혼했다, 우리는 뉴욕시 지역에 거주 할 때이 책은 시작한다. 내 남편의 첫 직장이었고, 그 시점에서 우리는 두 어린 아이, 파커와 클레어했다. 나는 몇 가지 다른 직업 궤적 다음, 책에 바쁜 한 바와 같이 나는 있었다 : 나는 풀 타임 어머니; 나는 지방의 대학에서 파트 타임으로 작성 가르치고 있었다; 나는 뮤지컬 배우로 경력을 시작했다. 그리고 그것은 바로 내가 우리가 2 ~ 3 년에 대한 스칸디나비아로 이동하는 남편이 거의 갑자기 제안을받은에 있던 음악의 한가운데에 있었다. 알고 보니, 그 움직임은 수십 년 동안 지속 끝났다. 나는이 책에서 설명하는 바와 같이 우리의 첫 아이, 파커, 우리는 홍콩에서 살았 신생아 때 우리는 그 다음 아이가 있고,도 전에, 우리는 이미 젊은 부부 비엔나에서 살았다. 우리는 모두 독일어 선교 사업을하고 내가 비엔나에서 공부하고 오스트리아에서 다른 장소에 살고, 그래서 "foreignly"생활이 아이디어는 우리에게 그 억지 아니었다했습니다.

당신은 갑자기 전화를 받았습니다?

랜달 작업 할 회사를 대상으로했을 때, 그는 국제 궤도에 우리를 비싸게 위치 추구에 고의적이었다. 그래서이 회사는 우리가 국제적으로 이동하는 것을 목표로하고 그는 주어진 바로 그 첫 임무에서 알고 있었다. 일반적으로 그 회사와 몇 년을 소요, 우리는 그 다섯, 여섯, 일곱 년 도로의 아래 아마 올 것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은 훨씬 빨리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3 년 후에왔다. 내가 무대 공연을하는 동안 그는 나에게 전화 그는 나는 그들이 정말 빨리 답변을 원했기 때문에 스칸디나비아 이동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싶어. 내가하지가 의미 있는지를 아는하지만 내 가족을 축복 것이라는 의미를 가지고,이 일을 할 분명한 영적 방향을 받았다 인정했다. 아마 나를 위해 힘들 겠지만, 내 가족과 세대가 와서 축복합니다.

MelissaDaltonBradford4

그래서 쓴, 어두운 겨울 노르웨이어의 단어를 모르고 중간에 노르웨이에 밝은 조명에서 움직임과 가사와 스크립트의 전체 세계와 통신이었다. 글쎄, 난. "안녕하세요"우리가 말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고 생각 그리고 랜달의 역할은 첫날부터 노르웨이어로했다. 우리는 오른쪽 노르웨이 병동에 가서는 차 음악 감독 첫 달 후 초등 회 회장 다음 달 부름을 받았다. 우리는 야외 보육원에 노르웨이 동일하다 "barnepark"로 우리의 두 아이를 넣어. 매우 짧은 시간 내에 그래서 그들은 노르웨이어에 능통했고, 우리는 오히려 빠르게 그것을 집어 들었다.

와우! 나는 책에 barnepark의 설명을 사랑 해요. 나는 유타 겨울에 그런 일에 내 아이들을 보낼 수 싶어요.

그래, 나도, 내 아이의 모든 것을 경험을 제공 할 수 있기를 원 것이다. 그 경험은 정말 건강 할, 나는 생각했다. 언어 습득에 대한하지만, 자급 자족, 개인을 통해 지역 사회의 가치, 양성 평등, 학습 방법과 거친 날씨에서 살아남을위한뿐만 아니라 멋진!

우리는 바로 아래 5 년 동안 노르웨이에서 세 번째 아이, 달튼이 시간이었고, 우리는 베르사유 파리 외곽의 15 분있다 중소 도시로 이동. 우리는 4 년 동안이 네 번째 아이, 루크를 할 시간이 충분했다. 우리는 뉴저지에 본사로 이동하고 외국 년 이상이었고, 그것은 고향에서 자신을 심는 시간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우리는 북쪽 필라델피아의 이동; 랜달은 감독으로 불렸다 및 I는 지분 젊은 여성 대통령으로 불렀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가 우리의 삶의 나머지 부분을 살아 가게되는 곳이 전체 주택의 생각, 좋아, 이것이 리모델링. 우리가 프랑스로 다시 이동 기꺼이하지만 칠개월 내에서 우리는, 그 때 우리는 파리의 중심부로 이동 (가 예기치 않은 사임 왔고, 랜달가 새로운 역할을 수행하도록 요청 받았다) 랜달의 회사에 의해 두 블록을했다 에펠 탑에서. 우리는 프랑스어 학교, 달튼과 루크, 우리의 두 막내 등록. 우리의 두 가장 오래된 국제 학교에 참석, 우리는 4 년 동안 조금씩 있었다.

파리에서 우리 시간의 끝에서, 우리의 장남, 파커,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이 계획은 그가 한 학기 대학에 가서 그의 선교 사업이었다. 우리는 대학에 그를 퇴장, 바로 그 주에 우리는 뮌헨에 큰 움직임으로 진행. 우리는 3 년 동안 뮌헨에서 살고, 우리는 랜달의 경력이 끝날 때까지하지 않을 경우, 몇 년 동안 유지하기로했다 싱가포르에 갔다. 그러나이 갑자기 구조 조정과 그가 분산을 위해 일하는 다국적 기업의 전체 국제 구성 요소 였고, 그의 위치는 제네바로 이동했다. 적어도 고등학교를 통해 세 번째 아이를 가져 오는 동안 우리가 지금 살고있는 곳이다; 그는 작년에 있습니다.

그것은 소진과 동시에 모든 모험 소리가 난다.

이 배출처럼 지금은 기분! 그러나 사람이 한 번 랜달 내가이 독을 집어 지적했다. 그 사람은 옳았다. 우리는이 세상을 요청! 그래서 내가 고른 독을 뱉어 죄를 범하고 싶지 않아요. 나는 그것을 밖으로 뱉어하거나 쓴맛 불평 할 수 없습니다. 내가 경험, 다양성과 성장의 선물 철저하게 감사,하지만 그들은 정말 나를 올바르게 측면을 따라이 전 세계적으로 유목 생활을 살았하지 않는 사람들이, 내가 생각하지 않는다 이해하지 못할 비용의 전체 목록을 가지고있다.

그것은 확실히 해외 생활의 아이디어가 매력적인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나에게 이러한 비용에 대해서 설명 좀 해주세요. 당신의 아이들은 2 개, 3 개 또는 4 개의 언어를 구사. 하지만 개인적으로 당신과 당신의 가족에게 정직한 비용에 대해 조금 이야기.

나는 그들 중 몇이 무엇인지를 알려줍니다. 핵심 비용은 지역 사회와 관련이 있습니다. 나는 나와 함께 연속, 오랜 사회가없는, 내가 영구, 신뢰성, 알려진 지원 이제까지 동안 내 가족을 양육의 종류 없었어요. 당신의 인생을 복숭아 것입니다 더 속도 범프가 무엇이든지 - 다음이 없을 때 당신은 당신이 강한 지역 사회를 필요로 느낄 수 있습니다. 당신은 자신에 의해 모든 평영 수 있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파트너가 지구 반대편의 절반 이상 개월 동안 육아, 새로운 문화, 새로운 언어, 모든 일을하는 새로운 방법과 같은 전류에 대해 상류 얕은 때, 그리고 때 그러나 소용돌이가있다. . . 아, 난 그 비유에 올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항상 물과 익사 은유로 돌아 오는 경향이있다.

MelissaDaltonBradford.2

그리고 이제 우리의 독자에게 설명하자 : 당신은 파커가 실제로 소용돌이에 죽었 기 때문에 말한다.

그는 때문에 소용돌이 사망 하였다. 그는이 일주일 동안 알고 있었던 동료 동급생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노력 죽었다. 학교가 시작하기 전에 우리의 여덟 살짜리 아들, 우리는 파리를 떠난 후 대학에 보낸 하나, 신입생 아카데미에 있었다. 어느 날 밤, 어떤 친구들과 계획이 캐주얼 수분 활성도가 있었다. 가, 파커와 또 다른 젊은 남자는, 작은 잘 알려진 자주 -visited 관개 운하의 소용돌이로 빨려있어. 위험이 숨겨져 있었다. 운하는 개인 재산으로도 알려진 위험으로도 표시되지 않은했다. 모든 주민은 죽음의 함정이었다 알 듯,하지만 이민자가 "재미"거기에 가서 제안에서 그들을 유지하지 않았다. 파커 배 소용돌이에서 내렸고 그는 시도하고이 다른 소년을 얻기 위해 다시 두 번에 갔다. 파커는이 소년이 아주 잘 수영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고있는 유일한 사람이었다. 이 소년 경쟁 보디했지만, 그는 그가 하체 힘이 부족 그가 수영뿐만 아니라 다른 학생 수없는 개인 것을 파커에게 것입니다. 다른 소년이 갇혀 때, 파커는 두 번 다시 소용돌이에 가서 그를 얻기 위해 노력했다. 도와 주려고 다른 학생들, 몸을 당겨 자신의 안전에 위험을 무릅 쓰고 특히 전 인명 구조, 어떻게 든 그 익사 동급생 밖으로 밀거나 밖으로 휩쓸 즉시 심폐 소생술을 부여 하였다 모두에 있었다. 그러나 파커는 자신을 세 번 추출하고 너무 오래 수중이었다 수 없었다. 그의 몸은 결국 플러싱 때, 일부 용암 바위 폭포를 첫 번째 머리를했다. 그의 머리는 심하게 폭행했다. 그는 학생, 지역 주민과 EMT 승무원 CPR 신권 축복을 받았다, 그러나 그의 심장 박동이 훨씬 나중에까지 돌아 오지 않았다.

그래서 모든 잘못 갔다.

예. 그리고 더. 그 아이들은 그 모든 사람들이 심폐 소생술과 축복, 수를했다. 그의 심장 박동이 기적적으로 복원 할 때, 포카 텔로, 아이다 호에 있던 가장 가까운 외상 센터, 그를 날개 덕분 삶을 정당화. 내가 밤에 11시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때입니다. 나는 그 다음 뮌헨에 있던 남편과 함께 있고 유타 밸리에서 밤을 통해 운전, 내 전화를했고 우리가 함께와 몇 시간이되도록 더 기적의 시리즈를 통해 ICU에 그것을 만들 수 있었다 우리의 소년.

그래서 내가 다시 그 소용돌이의 은유에 많이 올 것 같다 않는, 내가하지? 생활이 당신에게 소용돌이를 거래 할 때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있는 커뮤니티를 포함하지 않고 탐색하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당신은 큰 손실 후 재편성하려고 할 때 당신은 지속적으로 지역 사회가없는 경우가 알려져있다 가까운 사람을 의미하는 매우 어려운 외상 전에에서 당신. 완전한 탈구 또는 사회적 소외의 의미는 크게 초기, 급성 슬픔의 경험을 복잡. 돌아 보면하지만, 나는 자비로운 지혜로운 하나님의 큰 선물이었다 실현. 그것은 우리가 내가 우리의 "수도원"을 호출하고 성령과 깊은 방식으로 연결 무엇에 완전히 후퇴 할 수있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총 격리 슬픔의 깊이에 가르침을 할 필요가 알고 있었다. 이상한, 어쩌면,하지만 난 그 달 그리워.

생활이 당신에게 소용돌이를 거래 할 때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있는 커뮤니티를 포함하지 않고 탐색하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내가 언급 한이 영구적으로 중단 된 삶의 또 다른 비용은 11 월과 12 월 사이에 언젠가 나를 안타. 그건 내가 세계에서 크리스마스 카드를받을 때 관하여, 사람들이 수십명의 사람들이 자녀의 결혼, 또는 손자의 출생, 또는이 선교사의 선교 전화, 또는 선교사의 귀향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이 큰 가족 샷을,이 카드, 나는 그 카드를 들고 스위스 내 작은 마을 집의 현관에 서 왼쪽 그리고 난에 후회의 물결에 ​​의해 극복 해요 방법 또는 관심은 더 나은 단어-에 대한 어쩌면 내 아이 내가 방법을 알고하지 않기 때문에 나는 그룹을 수집 할 수와 내가 하나를 수집 할 곳을 알지도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내 이름이나 가족의 역사를 알 수 있도록 나는 이십오년 또는 10 년 한 중단 장소에서 심지어 5 년이 없습니다. 내 아이들은 매년 챔피언 그들에게 누가 있습니까? 나는 3 또는 4 년 동안 그들을 알고 그 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알고 그들에 투자 느낌이있다 학교 교직원이 없습니다. 우리는 항상 이민자있어. 나는 피아노 교사와 클라리넷 교사와 자녀와 함께 진행 한 플루트 교사를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항상 우리 자신을 다시 설정 것 같다. 사람이 동일한 상태에서 다른 한 도시에서의 한 도시에 하나라도 집에서 다른 이동 누구인지 알고 있듯이, 같은 나라에서, 그것은 자신을 다시 많이 걸립니다. 당신은 그 다음에 다른 국가, 문화, 지역, 집, 다른 학교 시스템, 그리고 다른 교회 커뮤니티에 이동하는 오버레이를 추가하고, 다른 언어에 무엇보다도, 당신은 소요 상상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경우 긴 시간과 에너지의 상당한 속도로 자신을 얻을 수 있습니다.

국제 사회에서 사람들은 당신이 종류의 예측 불가능하고 매우 까다로운 조정 기간으로 새로운 나라에서 첫 해 상각 것을 알고있다. 당신은 지옥에 베이킹 소다가 어디 있는지 알아 내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그것은 어디이 나라에서인가? 그리고 그것은 무엇이라고? 어떻게 내 자녀의 의사를 찾을 수 있습니까? 그리고 얼마나 많은 시간을 내 아이들의 의료 기록의 모든 새로운 언어로 재 전사 하겠어? 나는 프랑스어로 돌아 가기, 독일어에서 영어와 중국어, 프랑스어에서 독일어, 노르웨이어에서 프랑스어, 영어와 노르웨이어에, 그런데, 다섯 번 이런 짓을했습니다. 네. 그것만으로도 시간, 초점과 많은 노력을합니다.

MelissaDaltonBradford3

돌아 가기이 우리 가족의 주요 손실에 관한 지속적인 경험을 악화 방법, 내 아이들이 이곳 저곳에서 이동할 때 그것을 숨기고, 자신의 갈비뼈 아래를 들고,이 신성한 보물을 가지고 어떻게 볼 유익한되었습니다. 그것은 당신의 동생이 죽었다는 것을 누구를 설명하는 새로운 사람들과 어려운 얼음 차단기입니다. 당신은 클래스의 새로운 아이이고 다른 사람은 당신의 형제 자매에 대해 알고 싶어요. 이 말을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음, 사주 전에 나는 내 동생을 묻었다."그것은 사람들이 그에 종사 할 수 없기 때문에 사람들이하는 방식으로 응답 때로는 사람하지만 자주는 매우 문제의 대화를하지만 그건 평범뿐만 아니라, 어려운 말할 수없이 소중한 및 광대 한 뭔가. 관찰자는 유족 사람을 다치게하고 싶지 않고 그래서 그들은 때때로 큰 분화구 주변의 쾌활함 지그을한다. 죽음 : 그들은 당신이 자신의 얼굴에 발음이 일을하지만 아무것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무엇을 내 아이들에게 할 것은 그들이 정말 이런 일 안전한 공유하지 않은 그들에게 것입니다. 슬픔의 부담을 수행에서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나 자신에 대해이 신성한, 엄청난 일을 노출거야하고 ​​아무도 신경 않을거야. 그래서 내 모든 아이 중 하나를 절대적으로 또는 긴 뻗어 침묵 갔다, 그것은 그들이 그들이에 맞는 방법으로, 사람이 중앙 부분을 공유하고 세계를 볼 수 없습니다에 상처 때문에 그 문제가있다. 그 이야기를 숨기기하는 놀이 행동이 필요합니다, 그것은 솔직, 그리고 그 모든 에너지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의 신뢰를 먹는다. 나는 오랜 시간 동안 아직 한 곳에서 살고있는 상당한 외상을 경험하는 사람들을 위해, 적어도 하나의 행동의 무언의 컨텍스트를 이해하는 현장 지역 사회가 있음을 관찰 한, 침묵, 충격, 분노 수, 또는 깊은 슬픔.

또한 지역화 생활의 일부 국제 생활의 일부 다른 여러 가지의 물건이 있습니다. 무거운 비즈니스 여행처럼. 남편이 한 번에 2~3주을 여행했을 때 다음 이틀 동안 돌아 오면, 다음 세계를 돌고 다른 2-3주에 대한 여행, 마침표가 있었다. 이 다른 뻗어 있었다, 그리고 아빠가 한 나라와 또 다른 가족의 나머지에 살고 나의 책, 그들의 기록했다. 이 경우 다음 네 개의 배를하고있다. 다시 말하지만, 당신이 잘 알고있는 지역 사회에있는 경우 그만큼 힘든 당신은 당신의 모국어로 작동된다. 그러나 모든 일이 그냥 기본 사항을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 냈어의 스트레스와 함께로드됩니다 장소에서 그것을 시도. 그것은 ". 힘든"저를 다른 수준이고 다른 일들이 당신의 건강에 여분의 스트레스를, 심신 모두, 그리고 결혼 생활에 상당한 스트레스를 부과하고 분명 자녀의 복지 및 육아에 영향을 미칩니다.

나는 항상 관찰하고 사물을 파악, 안락 문화 인류 학자 해요.

지금은 내가 이제까지 정착가는 곳에 대해 궁금 내 인생의 계절에 도착했습니다. 사람들은 종종 우리의 계획은 미래를 위해 무엇을 요청할. 음, 내 반응은 내가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때문에 나는 내 가족의 집으로 식별 할 단 하나의 장소가 없습니다. 당신이 그것을 듣고 그 소리를 어떻게 알 수 없습니다. . . 결정하는 사​​람 같은 소리는 편심합니다 하는가? 그러나 진실은 끝나게 점이다 "편심."당신이 주변에 끊임없이이기 때문에 당신은 어떤 상상 센터 바깥에있어. 당신은 오슬로 또는 파리 뮌헨 싱가포르 나 제네바에서 미국 살고있어. 그리고 상관없이 언어를 마스터 얼마나 잘, 당신은 당신이이 세대의 뿌리가 없기 때문에, 당신이 파리의 조부모가없는 당신이 파리의 학교를 가지 않았다 정말 노르웨이어 또는 파리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다시 와서 우리가 거​​의 모든 년을 유타를 방문,하지만 너무 오랫동안 많은 다른 장소에 절인 한 후, "유타에서"인 동일 하 할 수 있습니다. 나는 열심히 시간 내 삶의 경험과 아이들의 삶의 경험이 모든 생활을 한 곳에서 살아온 사람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때로는 그 "뿌리"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국제 원에 대한 용어는, 그리고 그 사람이 그 사람의 인생은 많은 국경을 넘어, 그녀가로 식별 할 수있는 구체적인 위치가 없음을 의미 CCK 또는 교차 문화 아이입니다 "집."

모국 이외의 가족을 모금이 20 년간, 나는하지 미인의 ". 미인에서"의 역할에 내가 사용 될했습니다 배운하지만 미인의 난 문화 안락의 일종이기 때문에 인류 학자, 항상 관찰하고 사물을 파악. 나는 야생 서쪽에있는 나의 뿌리로 돌아 오는 경우에도, 나는 다시 배워야하기 위해 노력하고있어 나는에 둘러싸여있어 문화를 다시 이해합니다.

물론 당신은 여행을 넘어 뭔가에 대해 얘기하고. 그것은 광범위하게 여행 한 가지와 실제로 이십년에 대한 가정을하지 다른 일입니다.

그건 바로! 당신은 절대적으로 오른쪽 머리에 명중했다. 우리는 아무 곳이나 영주권이 없습니다. 나는 문화적 통합을 이야기 할 때, 나는 여행 및 해외 지역에 거주하는 차이에 대해 이야기. 관광있는 것은 전체 저장소를 구입하는 것입니다 무엇 창 쇼핑 장기 해외 거주이다. 후자의 요구에 투자의 완전히 다른 종류. 당신이 장소를 소유 할 때, 책임과 실망과 협상 및 벌리고의 전체 적재량이 함께 제공됩니다. 그것은 당신의 가족의 모든 구성원에 대해 서로 다른 요구의 모든 종류를 전달합니다.

의이 순간 편안함의 아이디어로 이동하자. 당신은 우리가 사람들이 큰 손실 후 위로를받을 수 있다고 생각 방법은 그들이 정말 필요한 것보다 다른 것을 나에게 말했다. 당신은 할 수있는 미국의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멀리 가지를 위로."당신이 그 의미와 어떻게 미국 또는 기독교 경향이있다 무엇? 당신은 지역 사회와 편안함의 필요에있을 때 그리고 당신이 정말로 무엇을 원하는거야?

내가 말을 먼저 할 일은 슬픔 혈액 유형으로 개별 것입니다. 모든 손실은 특유과 신성하고 고유합니다. 나는 길이에서이 연구 한 것을 미루어 보아. 연구하는 것은 손실 후 잔해 년의 그 처음 몇 전반에 걸쳐 우리에 무게 특히 슬픔을 통해 색출 내 방법이었다. 내가 발견 한 것은 우리의 많은 사람들이 오해에서 작동하는지, 그리고 그 오해는 미국의 하나가 될 것, 그리고 유족 엄청난 끼치고 않습니다. 사실, 우리는이 아이디어에 끈질 기게 잡고 그들의 고통을 악화하고, 그 아이디어는 통증이 나쁜 것입니다. 우리는 고통을 좋아하지 않는다 또는 우리는 그것으로 입력하거나 다른 사람이 그것을 경험보고 좋아하지 않는다. 우리는 스스로 스커트 또는 다른 사람을 마비 모든 비용으로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깊은 고통에서 사람에 직면 우리의 가정은 우리 스스로가 할 수도 있고, 피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또는 우리는,하지만 얘기하지 않고 직면 "그것."우리는 우리의 최신 낚시 여행, 최선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지원 팬티 스타킹, 야채 트레이에 대해 우리는 당신이 다음에 교회의 기능을 가지고 싶어. 그러나 우리는 우리 앞의 고통을 해결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눈에 상처를 사람을보고, 말을하지 않습니다 "당신이 정말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 얘기 좀 할 수 있을까?"

나는 우리가 고통을 피할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분명한 하나는 사진을 잘하지라는 것이다. 그것은 지저분하고 화가하실 수 있습니다. 아마 일부는 정확하게 고통 때문에 그렇게 큰 두려움 슬픔의 노력을 피하기 유족, 그들은 고통의 가장자리를 터치 한 경우에는 만 파편으로 내파 것, 또는 그러한 어둡고 무서운 곳으로 하강 살아남을 수 없을거야. 그것은 어두운이며 깊고 무서운이다. 나는 나 자신이 통증이 존재할 수 몰랐다 하나는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MelissaDaltonBradford5

우리는 손실을 인정하고 다른 사람에 상처를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이유는 우리가 우리가 그것을 언급함으로써 상황을 악화 만들려고 두려워한다는 것이다. 아니면 우리가 완벽한 순간, 완벽한 구, 완벽한 리드 기다리고있어. 하지만 그 존재하지 않는, 그들은 무엇입니까? 나는 사람들이 슬픔에 응답하고 반복되는 테마 유족이 회피 침묵 상처 것입니다 방법에 대한 볼륨에 따라 볼륨을 읽었습니다. 묵음들은 손실 trivialization로 해석된다. 말 그대로 식료품 가게에서 당신을 방지 침묵입니다. 거리의 반대편으로 걸어 다른 통로를 돌진 한. 내 유족 친구는 환자 식민지 갑자기 구성원이 같은 침묵의 종류라고합니다. 니콜라스 월터스 토프, 놀라운 작가, 등산 사고로, 자신의 젊은 성인 아들 에릭을 잃었다. 그는 책, 아들에 대한 애도라는 강력한 반사의 얇은 은색를 작성했습니다. In it he says, “Your tears are salve on our wound, your silence is salt.” So while we might think that in that sort of avoidance silence we are doing the bereaved a favor, in actuality, for the majority of bereaved people that type of non-acknowledging avoidance silence is salt to their wound.

There's a different kind of silence, however, and that can be the silence of solidarity. It's where you sit as the Jews do when they sit shiva . You sit in silent solidarity, actively mourning with another person. That's a different kind of silence than the one you feel when someone avoids you in the grocery store.

So while we might think that in that sort of avoidance silence we are doing the bereaved a favor, in actuality, for the majority of bereaved people that type of non-acknowledging avoidance silence is salt to their wound.

Mormon culture, like other Christian faiths, is based on the belief in the reality of the Savior's resurrection and eternal life. Faith in that beautiful truth isn't incompatible with grief. It hurts when someone questions your faith in gospel basics when you grieve a beloved's death. As if faith would eradicate our longing for those who die. What might be peculiar to our culture is that we do emphasize a great deal that ours is a gospel of joy. That God's plan is a plan of happiness. All of this is thrilling, marvelous and I wholly agree with and am determined to live it.

But there's a catch. We believe in and hold as our model a Jesus Christ who was a man of sorrows, acquainted with grief. And the God who revealed himself to Enoch was a God who wept openly. At the same time in Primary, we learn that “no one likes a frowny face.” Perhaps we've absorbed conflicting messages, and subsequently feel shame (or worse, we shame others) for feeling genuine, even bone-crushing sorrow. Maybe we get Alma's exhortation in Mosiah 18 wrong where he talks to the people who want to enter the fold of Christ. It's striking to reread his words. He doesn't say, “Here is a strict list of dos and don'ts.” He says you need to – number one, top of the list – be ready to bear one another's burdens, to suffer with others. You need to be open to sorrow, to others' sorrow. You need to learn to actively mourn with those that mourn and comfort those that stand in need of comfort. But here's the core of it: Alma says we are to mourn first and comfort second. I think that we might too often jump over the mourning. We want to rush in and comfort things away, in the sense that we want to make everything better, back to normal, and quickly. Mourning, though, real mourning takes energy, sympathy, focus and time. Much more time than anyone imagines. A lot of time. For some injuries, a whole life full of time.

It's disturbing to see our family and friends who were maybe once high energy and buoyant become decrepit and sort of catatonic in their grief. One of the most comforting things that a friend ever said to us however, was, “I want you guys to know that I've read everything I possibly could and here is my conclusion: You're gone. You will never be the same Randall and Melissa I knew from before.” That for me was so liberating because I knew I'd been fundamentally changed. On a cellular level, things were different and I knew that it was also going to be that way for my husband, for our relationship. Things were changed, and I didn't have the desire or a scrap of energy to put on some happy face that might resemble the face I'd had before. I'm not suggesting that every change was for the worse. 전혀. I've seen that there have been many changes that have made us stronger, deeper, and I hope more compassionate people.

Has losing a child given you a different perspective of what it means to be a woman and to be a mother?

For many years as a young mother, I felt pulled in so many directions in addition to being a mother to our children. I had an education and a small bundle of talents and this burning, restless energy, and longed to use them. I wanted to be doing something concrete and measurable with them in the world. Then with our move to Norway I was plucked out of one kind of life and plopped into a situation where I was reduced and of necessity laser focused. And helpless! I was helpless in that I was stripped of my former identity, support community, my language, and it was suddenly just me and my kids and the tundra. It redefined what I was doing as a woman and mother.

How did that restlessness as a mother evolve, or better, how do I see it today in the context of having buried my child? Oh, this is tender for me. Well, it's changed my perspective entirely. Let me see if I can explain. I tend to be hard on myself and I tend to be driven. I tend to have sometimes rather high, unrealistic and even perfectionistic expectations and I think that I might have had those also for my children. I was not the parent that was letting my kids eat Pop Tarts and Twizzlers for breakfast. I had certain standards and expectations and so while I love my children fiercely – desperately, even, to the point of making my bones ache, as we all love our children – I always kind of wanted them to be, oh, just a little bit better. You know, like I thought they were going to play the lute and speak Latin.

And quote Hamlet , right?

Well of course! Exactly! That's what they would do between bites of organic quinoa and sips of sea weed llama milk shakes, right? Our lips never touching refined sugar, only the most refined arts!

But Parker was this big loud boy, an athlete, and a drummer, who played in orchestras and in jazz ensembles and in rock bands with his African djembe consortium in the open squares all around Paris. This is not the lute. He spoke languages fluently, not because he wanted to read Henrik Ibsen or Victor Hugo in their original, but because he was very social, an utterly life-embracing force of nature.

내가 거기에 혼자 그를 서서 그 침묵 속에서 가르침을 때 내 가려움증, 나 자신과 내 아이의 자극을 기대, ICU에서 내 아들의 시체 옆에 소요되는 신성한 시간 변경. 나는 그의 정신, 그에게 가르침을하고, 나는 성령의 가르침을했다. 나는 무엇을 방심 날 완전히 잡은 그에게서 나오는 한 슈퍼 생기의 종류가 있었다 경험했다. 이것은 내가 겁에 질려 끔찍한 슬픔과 그 순간에 방향 감각을 잃은 비트에 있었기 때문에 난 그냥 꾸며낸 것이 아니었다. 아니, 아주 그 순간 지향 사실이었다. 나는 아마 더 내 인생에서 다른 어떤 순간보다 그 순간 지향했다. 그대로 나는 것을 보았다. 나는 아마 잔소리하거나 다소 쟁이 것이 아이, 내가 류트를 연주와 라틴 말 대신 드럼을 연주하고 농구 경기와 프랑스어 큰 거리 좋겠습니다 바란했던 노르웨이보다 정신에 훨씬 더 세련된, 훨씬 더 컸다 하나 나는 이제까지 그의 어머니로 알려져 있었다. 나는 나의 불안, 내 야망의 눈을 멀게했다?

나는 나에 대한 그의 깊은 감사 그에게 분명 문에서도 느꼈다. 그는 엄마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 말을 지켰다. . 고마워요, 엄마 "그리고 돌출 앞으로 최선을 그의 어머니로, 그것은 그에게 생명을 부여하는 데과의 보편적 인 덕분에 내 아주 멍청이를 시도 한 것을 이해했다. 나는 그의 정신은 한 번 나는 엄마 인의 요구에 내가 때문에 우리의 생활 양식의 오랜 시간 동안 따로 일을 많이 넣어했다고 안쪽으로 고생 결제 금액을 자신의 몸에서 방출, 이해해야한다고 생각 그래서 종류의 이런 움직임 모두와 모든 것을 함께 들고 있던 현장 부모가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자주 내 달콤한 혼수 아이가 저를 감사했다 여기에 어머니와 같은 완전한 실패 자신에게 생각,하지만했다. 내가 생각으로 내 가슴이 찢어져.

MelissaDaltonBradford6

그게 내가 그 ICU에서 배운 무엇의 일부입니다; 나는 내 아들의 강도와 그의 엄마가 될 내 노력의 수용을 느꼈고, 나는이 제단의 측면에서 무릎을 꿇고 싶어 것처럼 느꼈다. 자체 그를 숭배,하지만 난에 인간의 몸을주고 함께 십팔 년 반을 보냈다의 명예를했습니다이 인간의 경외심을 느끼고 않습니다. 그리고 내가 여기에 굵은 원하는 것은 그를 아니다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의 모든 자녀들을 그리고 그것은 우리 모두입니다. 우리 모두는 슈퍼 생기 일종의 부여된다.

I understand too well the anxiety that parents, particularly Mormon American parents—especially mothers–have about the need to raise super-achieving children. I am aware of that anxiety, but I'm constantly telling myself that my responsibility as a parent, my primary responsibility, is not to get them into a certain university or to help them get certain scholarships or mastery in an instrument, sport, or language. While those things are of value, that's not my primary objective. My aim is to enjoy my children right now, to get to know them as great beings, to love and grow and learn with them – to mediate God's love for them in their lives – so that they will recognize God's presence here and now. That prepares them to stand at any moment in God's presence. Because that eternal moment can come at any mortal moment. And so I find myself embracing them more, embracing life more, and relishing mortality as a fragile chance to experience joy together. There is so little time, and far too little joy.

한 눈에보기

Melissa Dalton Bradford


Location:
Prangins, Switzerland

Age:
51

Marital status:
Married once and still

Children:
Luc (13) Dalton (17) Claire (22) Parker (deceased, would be 24)

Occupation:
writer and lecturer

Schools Attended:
Brigham Young University BA, MA

Languages Spoken at Home:
English, French, German, and Norwegian. (Also speak conversational Mandarin, but rarely at home.)

Favorite Hymn:
“If You Could Hie To Kolob”

On The Web: Melissa Writes of Passage (WordPress) and Global Mom @ Facebook

Interview by Neylan McBaine . 사진 사용 허가.

41 댓글

  1. Rosalyn
    1:49 pm on September 17th, 2013

    Melissa and Neylan, this is so beautiful. And wise. I'm so sorry for your loss, Melissa, but I'm grateful that you have the words to share your experience with us. I, at least, needed to read this today.

  2. Senora HB
    5:20 pm on September 17th, 2013

    I can never forget the first time I read Melissa's story on Segullah. Her beautiful communication style touched me to my very core. I am so happy to read more of her life experiences – the tragic, the fascinating, the mundane, and the ethereal.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3. Michelle B.
    9:08 pm on September 17th, 2013

    This post has touched me more deeply than anything I have read for a very long time. Thank you, Melissa, for this precious gift. I have known loss, too, although different than yours, and your words brought me new peace.

  4. Neylan McBaine
    8:10 am on September 18th, 2013

    From the Interview Producer: I read Melissa's memoir before meeting her, which created a strange sense of knowing her deepest struggles and joys before she knew anything at all about me. But upon meeting, she made me feel as comfortable and loved as if she knew me as intimately as I knew her. Perhaps this is a skill honed from twenty years of making new friends around the world, or maybe it is just her innate elegance and warm heart, but I am grateful to now count Melissa among my friends.

  5. Stephanie Waite
    2:48 pm on September 18th, 2013

    나는이 글을 읽는 사랑. I could relate so well to what you wrote about grief and the tutoring at your son's bedside. My 14 month old daughter drowned 5 years ago. I was taught very similar lessons.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Stephanie Waite

  6. lalaus Philippe et Georgette
    8:19 am on September 19th, 2013

    so happy to see your article from my friend Sister Winegar! i can't wait to see you! this article will be something very precious to share for home teaching!
    sometimes i put your music at home! great music do you remember your precious voice in Versailles chapelle when i invited some street's musiciens from the Métro, it was a great évent! Mélissa see you soon!

  7. Jeanette
    10:09 am on September 19th, 2013

    Melissa was my Humanities 101 teacher my freshman year at BYU. She was an amazing teacher and it was because of her class that I decided to major in Humanities. Thank you for such an insightful interview, and thank to you to Melissa to opening up and sharing the tender, sacred truths that she has learned. This is precisely what I needed to read today.

  8. Joan Smith
    10:18 am on September 19th, 2013

    Beautifully written and expressed. Thank you for sharing your experiences. I was enlightened, moved and my vision broadened from this reading. 나는이 필요했습니다. 감사합니다.

  9. Sharlee
    12:18 pm on September 19th, 2013

    “My aim is to enjoy my children right now, to get to know them as great beings, to love and grow and learn with them – to mediate God's love for them in their lives – so that they will recognize God's presence here and now. That prepares them to stand at any moment in God's presence. Because that eternal moment can come at any mortal moment. And so I find myself embracing them more, embracing life more, and relishing mortality as a fragile chance to experience joy together. There is so little time, and far too little joy.”

    Thank you, Melissa, for these words. I am printing them, and they will be placed here on my desk where I will see them and be reminded of their truth every single day.

  10. Nicole B.
    2:47 pm on September 19th, 2013

    Beautiful interview. A heartbreakingly painful reminder that life is fragile, and yet still goes on, in a new and changed way. Thank you for the insight to mourn first with those that mourn. I certainly have fallen into that trap of wanting to avoid the pain in my associations with those who have experienced loss, and I appreciate how eloquently and profoundly Melissa described her experience. This was just what my heart and soul needed to read today. I must go buy the book now. Thank you Neylan for your thoughtful questions and direction in this interview.

  11. Jody Phillips
    3:08 pm on September 19th, 2013

    Thanks for your tender words. I too have come to appreciate my children as the glorious beings they are. It has been a deeply spiritual experience.

  12. Kellianne Clarke
    6:11 pm on September 19th, 2013

    As a mother of four children living in Shanghai China for the past six weeks (and Germany before this) and anxiously waiting my husband's return after a two week cross-continent business trip and attempting to find my daughter urgent medical care in this very foreign country, I can identify with Sister Bradford when she talks about the very personal challenges of living abroad. I find it comforting to know someone can understand what I feel even if I can't put it into words myself. God speed, Sister Bradford. I know the heavens are watching out for us. Thank you for sharing your story.

  13. “Global Mom” by Melissa Dalton-Bradford: much more than a Memoir! « expatsincebirth
    5:18 am on September 20th, 2013
  14. Melissa Dalton-Bradford
    8:29 am on September 21st, 2013

    Dear everyone-

    Each of your comments has moved me. I simply want to sit and savor the moment. The interaction between author and reader is freighted with rich possibilities, and one of them can be that graceful swerve upward to more careful thinking and action. Your words do that for me.

    Rosalyn: I've read your words and observed your living, and have always been inspired.

    Senora HB: We all have stories to share, and I'm grateful for people like you who are patient while listening to mine.

    Michelle B: That is a weighty compliment. And I do write and share (although I'm still self-conscious about doing so) so others will feel solidarity and peace.

    Neylan: I wholeheartedly champion what you are doing here and elsewhere to prod toward understanding, inclusion, sorority and freely shared gifts. Gracefulness and practical savvy are two of your trademarks. Thanks for modeling them for me.

    Georgette and Philippe: Yes, yes! I remember our music in Versailles. Je suis tellement flatté que vous auriez encore écouter cet enregistrement! Quels doux souvenirs que nous partageons ensemble.

    Jeanette: So that class evangelized you over into the Humanities? 좋아. We'll call that a triumph, then. I'm very glad this interview was meaningful for you. It was for me, too.

    Joan: That's the kind of response that gives me courage to continue writing and sharing. I'm touched you'd care to stop by and comment.

    Sharlee: And they are printed for me, too, in my heart, where I need to return again and again for daily reminders of what I have been taught. Thank you for your enduring and ennobling friendship.

    Nicole: You know, I have to reveal something: Neylan is gifted in making the interviewee as comfortable as if one were sitting cross-legged on the floor, talking by candlelight through the night. I was rendered pretty much boneless with her gentle, sensitive questions. It's a blessing all around if people are nourished by the result.

    Jody: Thank you for adding that voice. Our children, our siblings, our parents, our neighbors, ourselves – all potentially glorious beings. Sometimes for me it is as hard as anything to retain the vision of the last in that list as being true.

    Kellianne: Why oh why is it that the crisis hits when you're alone, partnerless?! I've concluded that it's simply as it is, and can be taken as a compressed spiritual tutorial. I was forced to reach down into deep spiritual reserves and upward into light to call down power on my family through the prayer of faith when I was alone and in foreign settings in many moments of urgency (car crashes, ambulances rides to hospitals, house floods, forced break ins). And of course, as you read, I was alone when I got the call to race five hours through the night to the side of my comatose child. Peeled back, I found God's presence, calming and pouring forth wisdom far beyond my own. God speed to you, from Switzerland to Shanghai.

    And Stephanie: I had to place my response to your comment last. Of course. My breathing changed when I read your words. Please know that I hung my head and clenched my jaw, sighing when I finished the sentence. Black grief, so horrible. I can hardly write the words. I sit next to you, heavy with sorrow, in sisterly silence.

  15. 사라
    9:06 am on September 22nd, 2013

    Amazing, wonderful article. Thank you so much for sharing such powerful insights and experiences. It brought tears to my eyes.

  16. Jessica
    2:31 pm on September 22nd, 2013

    This is perfection. 감사합니다. Just thank you.

  17. Marian
    6:28 pm on September 22nd, 2013

    I grew up in a military family and lived in 10 different homes before I was 12. As an adult that pattern has continued. I have lived and worked all over the US and spent about 5 years in Japan. I think the longest I have ever lived anywhere was Delaware for 7 years. And even there my job required extensive travel. Unlike Melissa, I am single, which adds a layer of complexity to the struggle to create and find a community to call home. For most years it was wherever my mother was. Then she passed away a little over four years ago from an extended bout of breast cancer.

    The years since she passed away have been my most challenging: filled with grief for losing my greatest friend and anchor. I am grateful for all I have been blessed with. And yet, I am unsure of where I belong and where I am connected.

    Thank you for this interview. For all the great opportunities living, learning, and loving new and different adventures we all experience reminded me of how important it is look past the obvious and listen to what the spirit would share with us. How we can best love those around us.

  18. Lily
    6:46 pm on September 22nd, 2013

    Somehow I stumbled across this. What a wonderful interview to read. You seem like a very warm women. People like you are how I am striving to be. Thanks for the honest and detailed answers. It warmed my heart.

  19. Amber
    9:47 pm on September 22nd, 2013

    I read about your blog today in the deseret news/church news. I skipped to this link first from your blog. Thank you for being willing to pick up a subject so tender and shake it and examine the pieces. When a new friend, whose daughter was murdered before I knew her, described her experience with others avoiding her, it was time for serious reflection as I am unsure what I would have done had I been her life. I believed one reason could be that we are all secretly or, not so secretly, terrified of experiencing the loss of a child, let alone in a violent way. To mourn would be admitting to that vulnerability. Much easier to comfort with tasks. I resolved to learn and to change. This interview provides me with the vocabulary. With loss, I will no longer try to jump to comfort, as you so beautifully put it. Thank you for the lesson in mourning.

  20. Melissa Dalton-Bradford
    11:09 pm on September 22nd, 2013

    Sarah: And thank you for reading and bringing your sensitivities to the exchange.

    Jessica: Thanks to you, too.

    Marian: “To look past the obvious and listen to what the spirit would share with us.” Yes, yes, if I could live with that sort of deliberate submission to those spiritual influences, my life would be a greater blessing to me and to others. You hit on it. Your mother must have been – must still be – a powerful presence.

    Lily: Your response warms my heart. Thank you for daring to come in and comment. It's courageous.

    Amber: I'm glad you wrote this word, “vulnerability” It it terrifying, yes, yet can be a portal to tremendous growth. With all our modern fascination with power and control, it seems we resist being rendered vulnerable, fearing we'll lose stature and composure. The image-fixated and sound-byte nature of social media feeds on all of this, I think: the perfect moment, perfect picture, perfect tag line. . .I'm finding that it could be that some of our most transformative opportunities emerge from being broken wide open, reduced, from having our weakness and imperfections exposed. Something good comes from not staging some perfect moment, not looking like the perfect picture, not having the perfect scripted tag line. It comes from openness to influences that need us to be cracked wide open.

    당신이 옳아 요 : 우리가 다른 사람의 손실이 옵서버로, 대리 그 취약점을 입력하는 경우에도 그, 무서운입니다. 예 : 여러 아이들의 어머니는 아들을 잃고 후 처음 3 년 동안 같은 교회에 빠진 후 눈물을 흘리며 나에게 접근. 그녀는 우리의 손실을 해결, 직접 나에게 말을 감히 적이 없었다. 그녀의 슬픔? 그녀의 말은 "당신이 날 용서해야합니다. 그것은 어머니의 가장 큰 악몽이다. 난 그냥 가까이 가져올 수 없습니다. "

    나는 그런 정상적인 인간의 응답에서 많이 배웠다.

  21. Carinne
    2013 년 9 월 23 일 오후 11시 6분

    나는 여러 가지 이유로 ... 인터뷰가 흥미 발견했다. 너무 익사 아끼지 않겠습니다 ... 아들을 잃었다. 그는 6 년 전 세상을 떠났다. 그는 7 1/2, 심각 자폐증했다. 그냥 내 사람에 대한 감정, 경험을 주변 전체 대화는 그의 삶과 죽음이었다 강렬한 영성 (또는 내가 '새로운 정상'라고한다), 나의 투쟁 있습니다. 나는 당신의 경험을 읽으면서 나는 많은 공유의 감정을 발견했다. 당신은 너무 많은 주위에 이동하는 데에 단점에 대해 얘기로 나는 또한 흥미 발견했다. 나는 이동 절박함을 느끼했습니다. 나는 '내 자신의'새로운 것을 경험하고있을 절망적 인 생각했습니다. 내가 동시에 나는 평생을 살았던 곳 ..에 너무 많은 가족에 둘러싸여하고, 우리는 너무 많은 사랑과 지원에 둘러싸여있다 -하지만 멋진 친구 -뿐만 아니라 가족. 우리 아들을 알고 그를 마음에 든다고 사람들. 함께 슬퍼 사람들은 우리를 옆으로 그를 그리워하는 것을 계속한다. 이제 그 같은 사람들은 다른 특별한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를 포함하여, 우리의 다른 아이들에 대한 관심. 그 그냥 내가 안정성과 지원이 나에게 의미가 있는지 얼마나 많은 생각 나게 할 필요가 원하는했다.

  22. 월계수의 잎
    2013 년 9 월 24 일 오전 7시 51분

    내 아이를 제기하고 grandmotherhood의 년을 즐기고있다. 문제는 지금 내 성인 자녀 문제와 실망에도 불구하고, 서로의 그 "슈퍼 생기"를 참조하는 것입니다. 당신의 통찰력, 성찰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것은 여전히​​ 너무, 내 나이에서 공진.

  23. 멜리사 달튼 - 브래드 포드
    2013 년 9 월 25 일 오전 12시 7분

    Carinne : 그것은 이상한 아닌가요? 그것은 슬픔의 장내 야생 굶주림은 우리가 갈망하고 뭔가 발톱하게하고 단 하나의 인간 일이 통증을 진압하기 않을 것 같다. 한 가지 요인은 모두 내가 살고 있지만, 공부 한 일관 보인다; 생존자들은 그들의 생활, 호흡, 지속적인 지역 사회에 포함 할 사랑하는 사람을 원한다. 당신의 달콤한 자폐증 아들의 생명이 적극적으로 그를 인정 사회에서 여전히 중요했다, 그리고 문제. 그는 한때 인간의 현실이었고, 그의 운명 부재에 지속적으로 존재한다.

    나는 그가 익사 너무 미안 해요. 나는 아직도 물 힘든 시간을 가지고있다.

    그의 삶과 죽음 모두의 그리고 "강한 영성". 매혹적인 무엇에 대한 설명. 당신을 축복합니다.

  24. 멜리사 달튼 - 브래드 포드
    2013 년 9 월 25 일 오전 12시 12분

    로렐 :

    나는 10 년 동안 생각 또는 당신이 어디에 그래서 수 있습니다. 나는 그 날을 위해 마음에 말을하겠습니다. 현재, 나는 성인 자식이야, 내 노화 부모는 모두 "문제와 실망"정상적인 인간의 혼란에도 불구하고 다른 사람의 슈퍼 윤기를 볼 우리 성인을 바라고, 당신이 같은 도전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희망이 남아 있어야합니다!

  25. Eline
    2013 년 9 월 28 일 오전 7시 59분

    Kjære 멜리사
    나는 노르웨이 / Sandvika에서 당신을 기억! :) 당신은 "VAR의 konsert"에서 "여름"을 노래했다, 그것은 멀리 내 숨을 거둔 당신은 할리우드 스타처럼 보였다.! 아직도 않습니다 :) Wounderful가의 wonderfull 사람에서 읽기.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클렘 FRA Eline 아문센 (시셀 OG 에스 펜 아문센 og의 Gautes søster. 한 보르 fortsatt 전까지 datteren 내가 sandvika :))

  26. 멜리사 달튼 - 브래드 포드
    2013 년 9 월 29 일 오후 10시 58분

    Kjaere 엘린,
    남성 남자. . .Jeg의 husker는 DET gjør의 JEG, OD husker의 hele의 아문센의 패밀리 엔을 내지. SA는 메가 전까지 뒤 토르 å의 etterlate의 noen의 FA의 ORD에서 뒤하겠다 funnet veien 전까지 denne kommentarboksen, OG에서 smigret. DET, 엘린에 대한 Takk의 SA의 MYE. FA 정공 주입 hele 패밀리 엔 소음!

    네, 노르웨이 많이 노래, 노래의 내 최고의 기억의 일부는 교회에서 노래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당신도 알다시피, 노르웨이는하지 않는 음악을 사랑하지만 음악성의 높은 수준을 가지고있다. 당신의 가족처럼. 그들은 아이들로 노래를 시작하고 결코 멈추지 않아! 나는 그것을 그리워하고 매우 특별한 나라에서 우리의 년을 그리워. Stor의 클렘 FRA 메가!

  27. Kristee
    2013 년 10 월 6 일 오전 11시 5분

    당신의 이야기를 공유 정말 감사합니다. 나는 단어로 표현 된 감정의 매우 깊이로, 그와 관련된. 그것은 우리가 슬퍼하는 사람들과 함께 슬퍼 어떻게 그냥 궁금 나 남아있다?

  28. 에린
    2013 년 10 월 7 일 오후 8시 28분

    사랑스러운, 아름다운 게시 할 수 있습니다. 나는 그것을 읽는 것을 좋아하고 코멘트 모든 너무 아름답게 기록.

    부모로서 우리의 목적의 알림 주셔서 감사 블로그 작성자을 부탁드립니다. 이것은 내가 좋아하는 블로그 중 하나이며 실제 몰몬 여성에 대해 읽고 매우 도움이됩니다.

    나는 일은 정말 죄송합니다. 우리와 함께 그것을 공유하고 연고 / 소금의 비유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가 슬퍼하는 사람들과 함께 슬퍼 그 다음 시간을 기억합니다.

  29. 멜리사 달튼 - 브래드 포드
    2013 년 10 월 9 일 오전 6시 45분

    Kristee과 에린 :

    더 내가 살고, 더 내 일상 생활을 통해 특정 손실을 운반에 적응, 더 내가 잃은 많은과 이야기, 더 나는 애도가 가장 신성한 행위 중 하나라고 확신합니다. 과 성령으로 검색하여, 우리는 서로에 우리의 마음과 하나님에 대한 우리의 영혼을 스티치 섬유를 체험 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과 애도하는 방법에 대한 절대 안전한 조리법을 원하는대로, 존재하지 않는 이유입니다. 그것은 할 수 없습니다. 때로는 격렬하게 유동성에옵니다 - - 슬픔 때문에 유체이며, 우리가 슬픔에 친구에게 올 때 우리는 두 번 같은 장소에 단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람, 슬픔과 애도에 사람과 다를 것입니다. (공동 애도 같은) 애도하는 것은 힘든 일이다. 그것은 매우, 매우 어려운 일이다.

    최고의 그래서 우리는 내가 생각하기에, 성령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희망 수 있고, 길에서 우리의 자존심, 개인 문제 또는 정지하지를 얻고, 그 속삭임을 따르십시오. 내 자신의 작은 생활에있는 사람들이 올바른 단어 (또는 오른쪽 침묵)와 적절한 시간에 와서 어떻게 내가 본 것, 그 결과는, 저는 믿습니다, 영원히 지속될 것이다 사람과 결합되었음을.

    한 슬픔의 어깨에 너무 책임은있다. 즉 용서하는 것입니다. 사람이 할 사각형의 용기에, 유족 당신을 쫓아 일을 말할 것이다, 멀리 숨을, 심지어 표지 실행을 보낼 수 있습니다. 아니면 교회에서 실행 보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신속하고 깨끗하게 용서하는 것을 배워야한다, 그래서 우리는, 너무, 영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성령은 보혜사입니다. 우리는 숭고한 및 변형 전원 공급없이 진정한 편안함을 느낄 수 없습니다.

  30. 미풍의
    2013 년 10 월 9 일 오후 2시 9분

    멜리사,

    그래서 아름답게 당신하고 간증과 경험을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분명히 당신은 너무 많은 삶에 변화를 의미했다. 18 세 / O를 수 구에 흡입 (그래 작은 소용돌이가 있었다) 된 그의 사촌을 도우려고 사망 - 당신이 아들의 소유에 내 동생의 죽음은 무시 무시과 매우 유사하다. 그러나, 한 가지 차이점은 그가 매우 가까운 니트, 반 몰몬 지역 사회에서 죽었다는 것을. 그의 죽음은 지역 사회를 충격과 선교 기회가 급증. 나는 완전히 당신이 교회에서 슬픔과 오해에 대해 어떻게 생각 모두에 동의합니다. 내 가족 치유, 우리는 내 동생에 대해 이야기하기 좋아하고 있지만, 그것이었고, 고통스러운 이벤트가되고 있습니다. 드디어 그날 밤의 작성 팔년 부모님을 촬영하고있다. 난 당신과 공유하고 싶지만, 아직 여기에 내 어머니의 블로그 사이트를 게시 주저. 당신이 관심이 있다면, 저에게 연락 주시기 나는 행복 공유 링크가 될 것이다 - 물론 엄마의 허가.

    베스트, 미풍

  31. 멜리사 달튼 - 브래드 포드
    2013 년 10 월 12 일 오전 8시 12분

    미풍 :

    That's really something. What an unbelievable cluster of commonalities. 그래서 슬픈. Cursed culverts and hidden whirlpools! I am so struck by the story, and do understand a measure of your anguish, and am so heavy-hearted at what you've been through and certainly continue to process, even so many years out. . .

    That's simply the nature of major loss like yours, isn't it? And it doesn't surprise me in the least that your parents have been unable, until now, to finally pin down in words the chaos of feelings that I know churn violently around that terrible night. The instant that splits Before and After. It took me nearly six years to utter the words, “dead” and “died” with any reference to my son. So I do understand to some extent, I do. 여러분 모두를 축복!

    Please leave a message on my Global Mom: A Memoir FB page, Breezy, and I'll communicate with you about your mother's blog site.

  32. Jenny
    3:00 pm on October 16th, 2013

    I love when your thoughts and words move and inspire me. They leave such an impression on my soul that I am left in deep reflection. We (women of faith) as sisters have many similarities. Some are mothers, others have similar griefs, but not one of us is exempt from feeling pain, loss or sometimes, it seems, insurmountable suffering. The only thing that helps me stare it head on is knowing that God weeps and Christ has experienced it all so profoundly. Thank you for your open and honest life. My friend.

  33. Laura
    9:02 pm on October 22nd, 2013

    I learned so much about grief and mourning with others, and mothering, and finding yourself by reading this. 감사합니다.

  34. Patti Cook
    2:05 pm on October 24th, 2013

    Grief. Isolation. Pain. Doubt. And faith. Thank you for the intimate look into your life and how you have handled being an international family and also how you handled the loss of your child. Your words painted pictures I will not soon forget.

  35. The International Baccalaureate: Notes From the Trenches, Part 3, College Apps | Melissa Writes of Passage
    3:10 am on November 3rd, 2013

    [...] cannot describe the galaxy-wide breadth of differences in intelligence. And you know from reading this interview that while I value education and lifelong learning, and am a vocal advocate for education as a [...]

  36. Melissa Dalton-Bradford
    3:21 am on November 3rd, 2013

    Jenny, Laura, Patti:

    Thanks to each of you for taking time to come by here. Neylan had created something rich in this site, and I'm humbled to have been asked to add my voice.

    God weeps. What comfort lies in the truth. I am still learning about grief and mourning with others, and about the possibilities of learning from both. And oh my, I will never learn enough in this life about mothering. Seems I'm always ill-equipped for what its education requires of me, an awkward student. Hence, my self doubts. . . and my deep faith in and reliance upon God.

  37. julianne
    2:16 pm on November 26th, 2013

    오! How clearly I remember you, Soeur Bradford, and Parker, and your whole family when you lived in that fabulous appartement by Invalides. I was a lowly 20 year old BYU exchange student in Paris that fall semester, when you opened your home to all of us as a 'group visiting teacher' :) We all left talking of nothing but how much you inspired us with your grace, testimony, and gorgeous French! :) Until reading this interview, I had no idea you lost Parker. That is a tragedy that is too hard to bear, my heart feels so heavy. Pregnant with my first child, reading your words about the arch of motherhood, from life to death, is really too moving.

    Just know that moving from place to place, you have touched many lives, even if from so far off, people you no longer remember! I can attest to that personally.

    Much love to your whole family.

  38. Melissa Dalton-Bradford
    5:17 pm on December 18th, 2013

    Julianne, That group visiting teaching moment in our Paris apartment has come back to me many times over since 2007. Do you know why? I recall one of you bright, glistening young students asking if, when I was a 20 year old college student, I'd ever thought my life would be as it had. And I know just what I said, because my own words floated to the surface of my memories in the fall of 2007, months after burying our boy. It was than my mind settled enough to register anything other than shock. I said, “Yes, I feel so blessed, undeserving, really. I mean, look! I've been spared tragedy. I've lost no one. We're all still here!”

    And we all laughed.

    How quickly that changed. While it's taken time and work and the “awful grace of God” (Aeschylus) to say what I'm now going to say, I want you to know that I share it with conviction: Serious, soul-puncturing loss notwithstanding, I see more today than I did in my unscathed life, that I am still hugely blessed, still undeserving of the life God has given and re-given.

    So happy to hear you are expecting your first! Now THAT is a moving story.
    Avec tant d'amour.

  39. Dori Shaner
    12:58 am on January 7th, 2014

    Dearest Melissa,

    A friend of Dallin's sent me the link to this interview, not knowing of our connection and I am so thankful she did. I have shed a lot of tears for you and Randall over the years since Parker's death. Even now reading this interview I have tears running down my cheeks.

    Who would have thought 22+ ago when Emmelie, Dallin and Parker were playing together in our tiny townhouse in Harleysville, PA that our lives were going to take us down such amazing, unsuspected paths! You so eloquently express so much of what I feel and have felt over the years living abroad.

    I am now halfway through your book and I absolutely love it. What fun it has been to read about Norway and the culture and people I loved so much while we were there. You are such a gifted writer. I have laughed until tears were running down my cheeks (the boat ride) and have cried several times as well. As Parker's accident is coming soon in the book, I am trying to be brave as I know it will be extremely emotional for me.

    Reading your book has made me long to spend a few days with you to just sit and talk and laugh and cry together! What a blessing it was to to see you at the women's conference in HK, even if we didn't have much time together. I am also thankful Colton was able to stay with you in Singapore and had so much fun with Luc.

    Thank you for sharing your amazing talents!

    사랑,

    Dori

  40. Tracy McIntyre-Leach
    8:50 pm on January 22nd, 2014

    I am looking for Dori Shaner I believe that I found you! I have been thinking about Emmelie and I cannot seem to find her under her maiden or married name! 이것은 당신인가? You guys also lived on Jocelyn Ct and are filled with my fondest childhood memories! I do apologize as this message is not for the author but for a long-lost friend from grade-school!

  41. yikangwang
    9:40 pm on May 18th, 2014

    Dearest Melissa,
    First I'd like to introduce myself to you,I'm a postgraduate in Anhui University from China.Maybe you haven't heard of it,anyway, it doesn't matter. I'm majoring in Foreign linguistics and applied linguistics and translation. In March, I got an opportunity of translating your book, I started in May the 17th., now I'm proceeding to Chapter 18. What I wanna tell you is that I love your book, love the beautiful sceneries you described in this book about Norway and France. To be honest, I'm fascinated about it and completely submerged myself into it. As a student, I feel it is both a challenge and a pleasure to translate your book cause I can't convey exactly what you feel to our Chinese readers, but I'm determined to try my best to complete this book. I bet Chinese readers will love your book. 많은 감사합니다. Hope one day I can meet you in person and talk about my translation process. I'd like to hear from you.
    yikangwang

회신을 남겨주세요

SEO에 의해 구동 플래티넘 SEO 에서 전원 Techblissonline